무지개를 찾아 다니시나요

코스타 온라인 스토어가 열려서,

나도 이제 비로소 지난 코스타 설교/강의들을 듣고 있다.

하루에 하나씩 듣는 것이 목표인데,

영 쉽지는 않다.

그중,

시카고 화요일 구원초청 전에 했던 ‘무지개를 찾아 다니시나요’ 노래가 유난히 내게 많이 마음에 남는다.

음…

솔직히 말하면,

이게 80년대 생들에게 먹힐 노래는 아니다. -.-;

그런 의미에서, 강사가 선곡을 잘 못 하신 것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이 노래는, 내가 예수를 믿고 얼마되지 않아서 배웠던 노래였다.

그리고 그때 이 노래를 혼자서 부르고 부르고 또 부르고… 기타를 치며 부르고, 친구들과 만나면 함께 기타치면서 또 부르고… 흥얼 거리고, 휘파람 불고, ‘워크맨’에 테잎을 끼워서 반복해가며 또 듣고… 뭐 하여간 그랬던 노래다.

깨진 꿈, 상한 맘, 지친 몸을 모두 주님께 드리면 슬픈 마음 기쁨으로 변한다는 단순한 가사가 그때는 정말 내게 그렇게 살아있는 고백이 되었었는데,

어느새 시간이 지나면서, 내 그 순수한 고백의 열정이 점점 약해지고, 내 깨진 꿈, 상한 맘, 지친 몸을 드리고 있지 않게 되어버린 내 모습을 다시 보게 되었다.

설교를 들으며,

그리고 이 노래를 혼자서 따라하며,

울었다…

드려요, 모두다, 주님께 드려요… 


Comments

무지개를 찾아 다니시나요 — 2 Comments

  1. 그런데 전 솔직히 그 찬양을 부르자고 하실 때 가슴이 내려앉았습니다.ㅠㅠ 그런 중요한(?) 순간에 찬물을 엎어 쓴 기분이었어요. 이 찬양을 함께 부른 것이 콜링에 어떤 영향이 있었을지는 알 수 없는거고, 저와 몇몇분만 그렇게 느끼셨는지 모르지만 현장 분위기가 많이 다운됐고. 좀 더 많은 대중들과 소통할 수 있는 찬양이었으면 좋았었겠다는 안타까운 생각이 내내 들었거든요. ㅠㅠ

    • 네… 저도 아마 현장에 있었으면 그렇게 느꼈을거예요. ^^
      허걱… 아니 왜 이런 순간에 이렇게 찬물을 끼얹으시나…

      그러면서 한편 생각한 것은,
      내 정서가 정말 ‘젊은 사람’들로부터 많이 떠나가고 있는 걸까…
      뭐 그런 것도 있긴 했지요.

      복음이 대중과 소통하는 방식 이랄까.. 그런 것에 대한 생각과 고민도 좀 많이 해봤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