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왜 이 사람들만 보면 그렇게 눈물이 나는지…

얼마전에 우리 동네 사는 어떤 분이 내게,

왜 당신은 K 간사들만 보면 그렇게 우냐고 물었다. ^^

K 간사들을 위해 기도할때마다 그렇게 우냐고…

나는 그때, 

아마도 내가 그토록 소중하게 생각하는 가치… 그 가치에 헌신한 모습을 보면서 감격이 되어서,

그리고 그것을 통해 이루어질 수 있는 어떤 소망을 생각하며 벅차서 운다고 대답을 했던 것 같다.

글쎄… 그런걸까?

이번 주말에는,

K 간사들이 이 동네에 온다.

매년 하는 간사 수양회이다. 

벌써 10년도 훨씬 지난 옛~날… (더 지났나? ㅎㅎ 시간 관념이… ㅋㅋ)

몇명 안되는 간사들이… 간사 수양회라고 모여서… 워싱턴 지구촌교회 지하 베다니룸에서 밤을 새며 삶과 사역과 하나님 나라와 복음과 학생에 관해 이야기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그렇게 밤을 새우고 다시 집으로 와서는 며칠동안 가슴이 뛰어서 지냈던 기억도 난다.

나는,

내 20대 후반, 30대 전체, 그리고 40대 초반을 코스타와 함께 보냈다.

그리고 이제는… 이제 내가 더 이상 player가 아님을 자각하며 참 여러가지 생각을 많이 한다.

이번 주말,

여기에 모이는 이 사람들을 보며,

또 다시 눈물을 흘리게 될까?

이 사람들로 인해, 하나님께 감사한다.

===

간사 수양회가 끝난 바로 다음날,

저는 비행기를 타고 ‘아시아’ 출장을 떠납니다. 아마 두주정도 가게 될 것 같은데… 그동안 블로그 글을 거의 못쓰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별일 없으면, 아시아에서 돌아와서 다시 뵙겠습니다. ^^

2 thoughts on “내가 왜 이 사람들만 보면 그렇게 눈물이 나는지…

  1. K간사님들을 보면 눈물이 나면서, 혹시 코도 훌쩍거리고 때로는 가끔 귀도 먹먹하고 그러시나요?
    .
    .
    .
    .
    .
    .
    .
    .
    .
    알러지 입니다. ^^;

    출장 잘 다녀 오십시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