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겔로와 허모게네

디모데후서 1장에 보면,

바울이 부겔로와 허모게네라는 사람을 언급한다.

이 사람들은, 교회의 지도자들이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후에 잘못된 가르침을 따라 떠난 사람들이다.

성경에서는,

잘못된 영향을 끼치는 사람들에대해 아주 심하게 경계하고 있다.

예수님께서도 잘못된 길로 이끄는 리더들에 대해 잔혹한 표현을 써가며 경계하도록 주의하신다.

그 사람의 삶의 context를 알지 못하고 들으면,

그 이야기가 꽤 의미있는 것처럼 들리는데,

사실 그 사람의 삶을 좀 잘 알고 그 이야기를 들으면,

그 이야기 자체가 그 삶 속에서 모순 투성이인 경우를… 자주 본다.

그리고,

그 사람의 영향을 받는 사람들을 또 본다.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는가?

바울이 부겔로와 허모게네에 대해 경계하라고 했던 것 같이,

자신의 삶에서의 integrity를 찾지 못한 채, inconsistant한 가르침을 이야기하는 그 친구를 조심하도록 크게 외쳐야 하는 걸까?

그렇게 하면 그 친구는 어쩌란 말인가…

어쩌면 이런 과정 속에서 가장 많이 망가지고 있는 사람은 그 친구인데…

깊이 아픈 고민을 하게 된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