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 Being Excellent (3)

내가 ‘일’을 대하는 태도는, 대단히 전투적이다.

여기서 ‘일’이란, 단지 직장일만을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집에서 해야하는 잡일들, 민우 ride 주는 일, 성경공부 등등… 그야말로 모든 종류의 ‘일’이다.

대개는 일을 효율적으로 하기위해,

촘촘하게 계획을 짠다. 그 계획 속에는 나름대로 내가 ‘노닥거릴 수 있는 여유’를 조금씩 넣어놓기도 한다.

그리고는 그 계획을 ‘미친듯이’ 실행한다.

내가 이렇게 일을 실행할 때에는, 폭군이 된다.

그 일을 방해하는 모든 사람, 사건, 존재가 나의 적이 된다.

지금 이 블로그의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에도,

누가 내게와서 말을 붙이거나 방해를 하면 나는 금방 불쾌한 반응을 보일 것이다.

나는 지금도 전투적으로 이 글을 쓰고 있다.

(앞으로 이 글 쓸 시간 2분 남았다…)

이렇게 하면,

사실 대단히 효율적이고 효과적으로 일을 해낸다.

웬만큼 많은 일도 handle 해 나갈 수 있다.

그런데,

그렇게 하고있는 도중… 나는… 거의 ‘무인격체’가 되어버린다.

내가 짠 계획을 미친듯이 실행하는 기계와 같다.

그리고 그 일을 미친 듯이 마치고서…

주변의 사람들을 보면….

나의 그 폭력적 자세에 위협을 받고 저 멀리 떨어져 있거나…

이미 상처를 받아 나가 떨어져 있다.

탁월해야해. 그러기 위해서는 효율적이어야 해. 그러므로 치밀하게 열심히 해야해…

이런 삶의 자세속에서, 나는 사랑을 잃어버리고 있는 것 같다.

….

그런데 문제는…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들’을 할 때…

이렇게 전투적이지 자세를 견지하지 않고도 이 일들을 다 해낼 수 있을까?

이게 자신이 없다.


Comments

Not Being Excellent (3) — 4 Comments

  1. “이 일을 다 해내”지 않으면 어떤 일이 생길까요?? ^^ 제가 전투적이 되어서 사람이 눈에 안 들어오고 막 분노하게 될 때 던져보는 질문입니다~

  2. ㄱㄷㅇ을 본땄습니다…창의적인 필명이 도통 떠오르지 않아서요 ㅋ 이런 제가 무슨 탁월함을 감히 논하겠습니까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