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place like home?!

출장을 떠나기 전,

정말 많이 바빴다.

음… physically 바쁘기도 했지만, 직장일 관련한 stress가 대단히 높은 상태였다.

차라리 비행기를 타고, 좀 쉬고 싶었다.

비행기를 타고 가는 중에는 다른 일 하지 않고 좀 쉴 수 있으므로.

출장을 가서는, 생각보다 일이 바쁘지 않았다.

정말 내가 출장을 가서 이렇게 여유있었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

그중 하루는 오후 3시에 일이 끝나 ‘자유시간’을 갖기도 했다.

그 ‘자유시간’에는 나는 호텔에 들어가서 잤다. .-;

내가 가 있는 동안 날씨도 좋았고, 일도 비교적 잘 되었는데… 

그래서 원한다면 좀 ‘관광’을 해볼수도 있었을 텐데…

사실 그럴만큼 힘이 없었다.

그저 좀 누워서 자고 싶었다.

덕분에 한주 동안, 독일에서 잘 쉬었다.

하루에 8-9시간씩 자며 지냈다.

그런데, 돌아오는 길이 그리 만만하지 않았다.

프랑크푸르트를 거쳐오는 비행편이었는데,

프랑크푸르트에서 샌프란시스코오는 비행편이 취소되었다.

그래서 프랑크푸르트에서 하루 더 지내야 했고, 어제(주일) 오후 늦게가 되어서야 집에 도착할 수 있었다.

집에 오니, 

아내와 민우와 하이디가 나를 반겨준다.

내가 없는 동안 아내는 혼자서 이런 저런 일을 하느라 많이 힘들었을 테고,

민우는 감기에 걸렸다.

집에 와서 가족을 보니 좋다.

그러나…

이번에 실험해온 sample들을 evaluate하기 위해서, 앞으로 두주 정도는 또 완전히 바쁘게 지내게 될텐데…

Still, it;s great to be home.

2 thoughts on “No place like home?!

  1. Welcome Back!!
    그래도 선물은 좀 사가지고 오셔야 가족들이 더. 반겨주실텐데…^^
    (하이디에게는 독일 소세지라도..ㅋㅋ)

    • ㅎㅎ
      감사합니다.
      사실은요… 미국에서 사먹는 소세지가 훨씬~ 맛있어요. ㅋㅋ

      같은 동네에 여러번 출장을 가다보면 돌아오면서 사올거리가 점점 없어지게 되는 것 같더라구요.
      (사실은 많이 있을 텐데… 제가 워낙 무뎌서 그런거겠죠. 쩝.)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