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rdog을 응원하는 재미

Boston Red Sox가 86년만에 World series를 우승했을때 나는 Boston에 있었다.
그야말로 온 도시가 잔치였다.
매년 Yankees에 막혀서 기를 펴지 못하다가, 2004년에는 마침내 우승을 한번 한것이다.

교수들도 8-9월이 되면 강의를 시작하기 전에 꼭 Red Sox 이야기를 했고,
교회 설교에서도 Red Sox 이야기가 빠지지 않았다.
Boston에서는 #1 Radio station이 Sports talk 채널이었다. (지금도 그런지는 모르겠다.)
그만큼 온 도시가 열정적이었다.

그런 큰 이유가운데 하나는,
Red Sox가 underdog이었기 때문이다.
아, 물론 아주 저 예산 팀에 비하면 그래도 돈을 많이 쓰는 팀이긴 했지만,
그야말로 매년 돈을 팍팍 써가며 최고의 선수를 사 모으던 Yankees에 비하면 사실 늘 underdog인게 사실이었다.

나는 그렇게 underdog을 응원하는게 좋았다.

그런데,
금년에 Red Sox가 무지하게 잘한다. mlb 전체에서 power ranking으로 계속 부동의 1위이다. 승률도 제일 좋고.
선수들이 진짜로 빵빵하다.
그도 그럴 것이 Red Sox가 mlb에서 payroll이 1위다! link

얼마전,
캐나다 사는 조카가 Red Sox와 자신이 응원하는 Blue Jays 경기를 보았는데 Red Sox가 이겼다고 슬퍼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큰아빠는 좋겠다. 라고 했다고…

더 이상 underdog이 아닌 Red Sox를 응원하는건 사실 재미가 덜하다.
돈으로 승리를 사는게 뭐가 재미 있겠나.

그래서, 마음 속으로 나는 요즘 Blue Jays를 응원해보려 하고 있다. 우리 조카가 좋아하는 underdog 이니까. ㅋㅋ

One thought on “Underdog을 응원하는 재미

  1. 2등이 스스로를 underdog이라 느낄 수는 있지만, 그걸 바라보는 (15개팀중) 11등은, 뭐랄까 좀 힘이 빠지네. ㅋㅋ

    야구뿐 아니라, 세상에 2등을 응원하는 사람은 제법 있어도 하위권을 응원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데, 이 참에 새로운 세상을 경험해 보시게나~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