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 전문가? (5)

(단촐하게 짐 싸는 법 계속)

3. 옷 입는 계획을 미리 잘 세운다.
비행기 타는 날은 어떤 것을 입고, 첫날은 어떻게 입고, 둘째날은 어떻게 입고 하는 것을 대충 머리속에 그려가며 짐을 싸면 좋다. 그리고 그렇게 콤비네이션을 만들때, 하나의 바지에 맞는 몇개의 셔츠를 가지고 가면 매치를 고민하지 않고 입을 수 있다.
전반적으로 어두운 색깔의 옷들을 가지고 가면 뭐가 좀 묻더라도 입을 수 있다.

나는 집에서 떠날때는 꽤 구질구질하고 낡은 옷을 입고 간다. 그래서 며칠 현지에서 입다가 아예 그 옷을 버리고 오는 경우도 있다. 그렇게 하면 자리를 많이 차지하는 청바지의 자리가 가방 안에 확~ 생긴다.

4. 패킹 큐브를 사용한다.
2년 전부터 나는 패킹 규브를 사용해왔다.
대개 이렇게 생긴 것들이다. link

이걸 쓰면 셔츠면 셔츠, 속옷이면 속옷 별로 꽁꽁 잘 쌀 수 있으므로 조금더 패킹을 잘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필요한대로 organize도 잘 할 수 있다. 가방을 싸 놓으면 아주 깔끔하고 정리가 잘 된다.

5. 백팩/서류가방/개인가방을 잘 활용한다.
비행기내에는 바퀴달린 20″ rollaboard와 하나의 ‘personal item'(백팩, 랩탑 가방 등)을 가지고 갈 수 있다.
이 personal item은 앞자리의 아래쪽에 들어갈 수 있는 size여야 한다.
나는 그래서 출장갈때 사용하는 백팩은 비행기 앞자리 아래에 들어갈 수 있는 최대 크기를 사용한다. ^^
여기에는 공항검색을 할때 꺼내야하는 item들을 일단 다 넣는다. – 랩탑, 태블릿, 보조배터리, 액체를 담은 투명한 백(3-1-1 bag) 등등이다. 그 외에 비행기 안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거의 잠옷 수준의 옷, 책, 각종 power adapter 등등을 챙겨 넣는다.

6. 출장을 다녀온 이후에 가방 싼 것을 review 해 본다.
이번 출장에서는 짐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패킹 했는지를 돌아와서 review한다. 필요하지 않았는데 가져간 것들은 무엇이 있었는지를 살펴보고 다음 출장때에는 그걸 줄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