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Paul and the Gift (3)

그 다음에 저자는 소위 “Perfection”이라는 개념을 가지고 오는데…
한국말로는 이걸 ‘극대화’라고 번역을 한 듯 하다.

Perfection 이라는 말은…. 음… 그러니까… 좀 쉽게 설명하자면 (그래서 부정확하게 설명하자면)
‘은혜/선물’에는 여러가지 다른 특성/측면들이 있는데, 각각의 측면이 강조하는 모습들쯤이라고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

그것은

  1. Superabundance (초충만성)
    은혜는 대단한 것. 엄청난 선물
  2. Singularity (단일성)
    선물을 주는 사람이 순전한 선의를 가지고 주는 선물. (일종의 unversality를 함의할수도)
  3. Priority (우선성)
    선물을 받는 사람이 무엇을 하기 전에 선물을 주는 사람이 먼저 주는 것.
  4. Incongruity (비상응성)
    선물을 받는 사람이 그것을 받을 자격이 없는데 주는 것
  5. Efficacy (효과성)
    선물이 목표한 바를 이루는 것. 선물을 줌으로써 받는 사람에게서 그 의도한 효과/변화/결과가 나타나는 것
  6. Non-circularity (비순환성)
    선물을 주고 그 댓가를 전혀 바라지 않는 것.

저자는 이 여섯가지의 perfection을 바탕으로 역사적으로 어거스틴, 루터, 캘빈, 칼 바르트, E P 샌더스 (New perspective) 등의 관점들이 각각 어떻게 다르게 은혜를 이해했는지를 설명한다.

여기서 특별히 흥미로운 것은
소위 Old Perspective와 New Perspective가 모두 다 Priority와 Incongruity를 강조하는데,
New Perspective에서는 Ethinc Incongruity를 강조하고, Old Perspective에서는 Moral Incongruity를 강조한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