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Bell labs, IBM research, HP labs

내가 대학생일때, 그 후에 박사과정 전반부까지만 하더라도
Bell labs이나 IBM TJ Watson 연구소 등에 가서 일하는 것이 꿈이었다.

사실 내가 박사과정을 했던 분야에서 거의 절대 강자는 Bell labs의 어떤 그룹이었다.
거의 넘사벽에 가까울 정도로 훌륭한 논문들이 그곳에서 나왔다.

그리고 IBM research도 역시 그랬다.

그런데…
내가 박사과정을 마칠때 쯤 해서 Bell labs의 위상은 급격히 무너지기 시작했다.
Bell labs라는 연구소가 여기 저기 소속을 바꾸더니만, 거기서 하던 기초 연구들은 급격히 사라지기 시작했다.
IBM research는 Bell labs가 없어지는 것보다는 그래도 조금 더 늦게 이루어졌지만 역시 거기도 마찬가지 였다.

내가 박사를 졸업하고 취직한 첫 직장은 HP labs였다.
특히 내가 들어간 그룹은 DVD-RW를 처음 개발한 그룹이었다!
또 HP labs에는 여전히 ink jet printer를 처음 개발했던 사람들이 아직 남아 있었다.
교과서에서 이름을 보았던 사람도 그곳에서 만날 수 있었다.

나름대로 그곳에서 참 재미있게 일했고,
거기서 한 일들이 그 분야에서는 아주 크게 주목을 받는 일이 되었다.

내가 HP labs를 떠날때 즈음에는
HP labs도 매우 급격히 쇠퇴하고 있었다.
사람들이 많이 떠났고, 연구소의 크기를 급격하게 줄였다.
그곳에서 20년 넘게 일했던 나이 많은 연구원들이 layoff를 당하는 것들을 보았다.

실리콘 밸리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들,
그리고 그 에코 시스템에서 일하고 있는 회사들…
그 속에서 젊은 나이에 고액의 연봉을 받으며 마치 이 시절이 영원할 것 같이 살고 있는 사람들…
또 그 속에서 한 몫 잡으려고 하는 사람들…
그 사람들에게 정말 이 이야기를 꼭 해주고 싶다.

그거 영원하지 않다. 그 속에 취해 있으면 안된다. 하나님을 두려워 해라.

이것이… 내 삶속에 경험한 버전의 전도서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