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ommendation Letter

Bob Smith, my assistant programmer, can always be found
hard at work in his cubicle. Bob works independently, without
wasting company time talking to colleagues. Bob never
thinks twice about assisting fellow employees, and he always
finishes given assignments on time. Often Bob takes extended
measures to complete his work, sometimes skipping coffee
breaks. Bob is a dedicated individual who has absolutely no
vanity in spite of his high accomplishments and profound
knowledge in his field. I firmly believe that Bob can be
classed as a high-caliber employee, the type which cannot be
dispensed with. Consequently, I duly recommend that Bob be
promoted to executive management, and a proposal will be
sent away as soon as possible. Sincerely, –Project Leader
————————————————————–
The following Memo was soon sent following “The Letter”

That stupid dolt was reading over my shoulder when I wrote the
report sent to you earlier today. Kindly read every second line
(i.e.. 1, 3, 5, 7, 9, ..) for my true assessment of him.
Regards, Derek Crabb Project Leader

A Dictionary of Useful Research Phrase

A Dictionary of Useful Research Phrases

Research Phrase

Translation

It has long been known…

I didn’t look up the original reference.

A definite trend is evident…

These data are are practically meaningless.

Of great theoretical and practical importance…

Interesting to me.

While it has not been possible to provide definite answers to these questions…

An unsuccessful experiment, but I still hope to get it published.

Three of the samples were chosen for detailed study…

The results of the others didn’t make any sense.

Typical results are shown…

The best results are shown.

These results will be shown in a subsequent report…

I might get around to this sometime if I’m pushed.

The most reliable results are those obtained by Jones…

He was my graduate assistant.

It is believed that…

I think.

It is generally believed that…

A couple of other people think so too.

It is clear that much additional work will be required before a complete understanding of the phenomenon occurs…

I don’t understand it.

Correct within an order of magnitude…

Wrong.

It is hoped that this study will stimulate further investigation in this field…

This is a lousy paper, but so are all the others on this miserable topic.

Thanks are due to Joe Blotz for assistance with the experiment and to George Frink for valuable discussions…

Blotz did the work and Frink explained to me what it meant.

A careful analysis of obtainable data…

Three pages of notes were obliterated when I knocked over a glass of beer.

 

모든 사람들은 미숙하다

이 세상의 모든 사람들은 ‘미숙’하다.

내가 성숙하고 다른 사람들이 그만 못하다는 뜻이 전혀 아니다.

물론 나를 포함해서 이 세상의 모든 사람들은 미숙하다.

동역을 하거나, 사역을 하거나, 그냥 함께 생활을 하거나…

함께 하는 그 사람들이 누가 되었건 간에

나와 함께 있는 사람들이 ‘미숙하다’는 전제를 가지고 미숙한 사람들에게 지나친 성숙함을 기대하지 않는 것은 관계를 풍성하게 만드는 요인이 되는 듯 하다.

어떤 사람이 때로 비이성적인 감정적 반응을, 마치 논리적인양 포장을 해서 내어 놓을 때에도,

그 사람의 마음에 있는 미숙함을 깊이 감안하고 그 사람을 이해하면,

내가 함께 비이성적/감정적이 되는 오류를 많은 경우 피할 수 있는 듯 하다.

반대로, 내가 스스로 비이성적인 감정적 반응을, 마치 논리적인양 포장해서 내어 놓는 모습을 스스로 발견하게 되면,

내 미숙함을 나 자신과 상대에게 스스로 인정하고,

미숙함이 또 다른 미숙함을 낳지 않도록 하는데 큰 도움이 되는 듯 하다.

또한 내가 스스로 빠지기 쉬운 착각은,

내가 성숙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럴경우,

내 비뚤어진 성숙의 기준으로 다른 사람들을 재단하는 우를 범하기도 하고,

내 미숙함을 성숙함으로 착각하여 멈추지 말아야할 성화에의 노력을 그치게 되기도 한다.

내 부족한 생각을 다른 이들에게 강요하기도하고,

나의 작은 인격에의 열매를 크게 과장해서 보는 우스꽝 스러운 모습을 그려내기도 한다.

내가 이땅에 사는 한,

나의 이러한 미숙함과, 나를 둘러싼 사람들의 미숙함이…

계속 나를 힘들게 할수도 있겠지만,

날마다 조금씩, 내 안에서 이 모든 미숙함들을 견디어 낼 수 있는 넉넉함이 성령 안에서 키워지면 하는 바람이 크다.

세상의 많은 미숙함들을,

내 삶으로 감당하여 지고 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많이 듣고, 적게 말하기

정말,

많이 듣고 적게 말하기 위해서 요즘 참 많이 노력중이다.

좀 심하다 싶을 정도로 말을 아끼고, 줄이고, 절제하고…

내가 견디기 힘들 정도로 많이 들으려 하는데…

얼마나 내가 들을 줄 모르는 사람인가 하는 것을 참 많이 경험한다.

그런데,

무엇보다도…

요즈음 정말 하나님께 적게 말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더 많이 들으려고 하는데…

내가 말을 적게하면, 하나님께서 적게 말씀 하시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곤 한다.

다시 말하면,

지금껏 내가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이라고 생각했던 많은 부분은,

결국…

내 생각(말) 이었던 것은 아닐까.

말씀이 무겁다…

요즈음은,

말씀이 매우 무겁다.

이전엔,

말씀을 묵상하면서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먹듯이

달콤함을 즐기면서 후루룩 먹는 재미를 즐기던 시절이 있었는데,

요즈음엔,

한마디 한마디가 마치 한약 보름치를 먹는 것 같은 느낌이다.

말씀의 작은 passage에 담긴 뜻의 실존적 의미를 내 삶에서 찾아내는 작업이 조금은 버겁게 느껴질만큼,

말씀이 내게 무겁다.

내 삶의 기준과 방식이,

하나님의 말씀에 비추어 보아

가볍고 볼품 없었음을… 이제야 조금씩 알게 되는 것 같다.

하나님나라 백성 다움을 내 삶에 갖추는 것에 관한한,

난 참 slow learner 임에 틀림 없다.

하지만, 정말 내 삶을 다 쏟아내어서…

내가 하나님 나라 백성 다움을 온전히 이루며 살고싶은 목마름은,

날이 갈수록 눈덩이 처럼 커지기만 한다.

너무…너무… 목이 마르다.

아내를 사랑한다는 것

아내를 사랑한다는 것이 과연 무엇일까.

최근 참 많이 하는 고민이다.

거의 3개월동안 동-서부로 떨어져 있기도 했거니와,

동생의 결혼 시즌에 즈음하여,

내 결혼 생활도 다시 돌아보면서 자연스레 그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다.

가슴 찌릿한 느낌

보고 싶은 마음

함께 있으면 좋은 것

정(情)

이 무엇도 딱 하나… 내가 아내를 사랑한다는 것을 집어낼 수 없는 것 같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역시 해답은 아주 잘 정리된 성경 말씀에 있었다!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듯이’

이것에는,

나를 희생하면서까지 아내를 위하는 것

오래 참음

함께 있어줌

들어줌 (listening)

인도함

친구가 됨

함께 즐김

섬김

등등이 함축되어 있는 정말 환상적 표현이다.

결혼한지 7년 반만에,

새롭게 에베소서에서 내가 아내에 대하여 가져야 하는 자세를 발견한다.

어느 공산주의자의 편지

*** 다음은 멕시코 시에 사는 한 미국인 공산주의자가 자신의 약혼자에게 약혼을 파기하며 쓴 편지이다 ***


리 공산주의자들은 여러 가지 재난으로 고난을 겪소. 총에 맞기도 하고, 교수형을 당하기도 하며, 린치에 처하기도 하고, 엄벌을
받기도 하고, 투옥당하고, 비방을 받으며, 일터에서 쫓겨나는 사람들이오. 온갖 방법으로 수난을 당하는 그런 사람들이오. 우리
중에는 죽은 사람도 있고 감옥에 갇힌 사람도 있소. 우리는 궁핍하게 살고 있소. 우리는 번 것중에서 사는 데 반드시 필요한 것을
뺀 나머지 돈은 모두 당에 바치오.

우리 공산주의자들은 자주 영화관이나 연주회에 갈 시간도 없고 돈도 없소. 또
아름다운 집과 새 차를 살 돈도 없소. 사람들은 우리를 광신자라고 부르오. 그렇소. 우리는 광신자들이오. 우리의 삶은 오직 한
가지 궁극적인 것의 지배를 받소. 그것은 바로 세계 공산화를 위한 투쟁이오. 우리 공산주의자들은 돈을 주고 살 수 없는 인생
철학을 갖고 있소.

우리는 뭔가 목숨을 걸 만한 대의 명분을 가지고 있소. 인생의 특별한 목표를 가지고 있소.
우리는 인류라는 거대한 강물 속에 개인의 하찮은 정체성을 던져 버린다오. 그리고 개인 생활이 고되다할지라도 또 당에 복종함으로
말미암아 우리의 자아가 상한다 할지라도, 우리는 풍성한 보상을 받는다오. 비록 매우 작은 방식이라고 할지라도, 우리 모두가
인류를 위해 새롭고 좀더 나은 무언가에 기여한다는 생각을 하면 말이오.

내가 진심으로 헌신하고 있는 것은 바로
공산주의의 대의 명분이오. 공산주의의 대의 명분은 나의 생명, 사업, 종교, 취미, 애인, 아내, 여왕, 낙과 즐거움이오.
낮에는 공산주의의 대의 명분을 위해 일하고 밤에는 공산주의에 대한 꿈을 꾼다오. 시간이 지나면서 나는 더욱더 공산주의의 대의
명분에 사로잡히게 되오. 그러므로 내 삶에 생명을 불어넣고 내 삶을 지배하는 이 힘과 관련되지 않는다면, 나는 그런 친구나
연인과는 사귈 수 없으며 대화조차 나눌 수 없소. 나는 사람과 책과 사상과 행위를 그것들이 공산주의의 대의 명분에 끼치는 영향과
또 공산주의의 대의 명분에 대해 취하는 태도에 따라 평가하고 있소. 나는 이미 내 사상을 지키기 위해 감옥에도 갔다 온 적이
있소. 또 필요하다면 언제라도 죽을 각오가 되어있소.


How dedicated are you to what you believe in?

존 화이트, 헌신의 댓가, IVP 에서 퍼옴.

생일을 맞는 다는 것

뭐 생일을 한두번 지낸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60세 생일 같이 뭐 특별히 기념할 것도 아니고…
그저 30대 중반에 나이 한살 더 먹는건데,
생일이 뭐 그리 대수랴…

그런 생각을 하다가,
문득 하나님께선 내 생일에 어떤 생각을 하실까…
그런 생각을 했다.

내가 처음 어머니의 뱃속에서 잉태되던 그 순간 하나님께서 가지셨을 기쁨,
처음 예정일보다 두달 빨리 나와서 인큐베이터에 있었던 어린 아이의 모습을 정말 자애로운 아버지의 눈길로 보셨을 하나님의 모습…

그런 의미에서,
내 생일은 매우 의미있는 것이겠지.

그저 매년 한번 지나는 의례적인 날이 아니고,
웃고 즐기며 케잌먹고 노는 날도 아니고,
정말 내가 내 생일을 기뻐할 수 있는 것은,

내가 처음 태어나던 바로 그 순간부터 한순간도 나를 놓지 않고 지켜오셨던 그 하나님의 관심이 있기 때문이겠지.

그런의미에서,
내 생일을…. 내가 축하한다.
나의 태어남을 인해서가 아니라,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인해서.
축하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하나님께 감사하기 위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