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말씀이 무겁다…

요즈음은,

말씀이 매우 무겁다.

이전엔,

말씀을 묵상하면서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먹듯이

달콤함을 즐기면서 후루룩 먹는 재미를 즐기던 시절이 있었는데,

요즈음엔,

한마디 한마디가 마치 한약 보름치를 먹는 것 같은 느낌이다.

말씀의 작은 passage에 담긴 뜻의 실존적 의미를 내 삶에서 찾아내는 작업이 조금은 버겁게 느껴질만큼,

말씀이 내게 무겁다.

내 삶의 기준과 방식이,

하나님의 말씀에 비추어 보아

가볍고 볼품 없었음을… 이제야 조금씩 알게 되는 것 같다.

하나님나라 백성 다움을 내 삶에 갖추는 것에 관한한,

난 참 slow learner 임에 틀림 없다.

하지만, 정말 내 삶을 다 쏟아내어서…

내가 하나님 나라 백성 다움을 온전히 이루며 살고싶은 목마름은,

날이 갈수록 눈덩이 처럼 커지기만 한다.

너무…너무… 목이 마르다.

아내를 사랑한다는 것

아내를 사랑한다는 것이 과연 무엇일까.

최근 참 많이 하는 고민이다.

거의 3개월동안 동-서부로 떨어져 있기도 했거니와,

동생의 결혼 시즌에 즈음하여,

내 결혼 생활도 다시 돌아보면서 자연스레 그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다.

가슴 찌릿한 느낌

보고 싶은 마음

함께 있으면 좋은 것

정(情)

이 무엇도 딱 하나… 내가 아내를 사랑한다는 것을 집어낼 수 없는 것 같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역시 해답은 아주 잘 정리된 성경 말씀에 있었다!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듯이’

이것에는,

나를 희생하면서까지 아내를 위하는 것

오래 참음

함께 있어줌

들어줌 (listening)

인도함

친구가 됨

함께 즐김

섬김

등등이 함축되어 있는 정말 환상적 표현이다.

결혼한지 7년 반만에,

새롭게 에베소서에서 내가 아내에 대하여 가져야 하는 자세를 발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