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생각에 이어서…

사실 어제 내가 쓰려고 했던 말이 더 많았는데,
하루에 blog에 글 쓰는 시간을 10분으로 제한한 내 자신의 ‘규칙’때문에…
그냥 어제 글은 Red Sox – Yankees 에 관한 것이 되고 말았다.

어떤 대상을 싫어하기 때문에 그 것의 반대쪽을 선호하게 되는 것.
사람들은… 아니 적어도 나는… 그런 성향이 매우 심한 것 같다.

나는, 특히 한국 상황에서, “보수”세력들을 참 싫어한다.
그들의 background가 싫고, 그들의 history가 싫고, 그들의 논리가 싫다.
조중동의 글을 읽고나면, 그것을 읽는 것 만으로도 내가 마치 목욕이라도 해야할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나는 진심으로 조선일보가 시민의 힘으로 없어질 수 있는 사회가 되면 한국 사회가 크게 발전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한국 사회의 보수 세력들이 지켜내고자하는 것 가운데 많은 부분은,
사실은 지켜지지 말아야 할 것으로 본다.
“지켜야할 무엇”이 없는 보수를 보며 가슴이 터지도록 안타깝고 답답하다.

나는 늘 ‘진보세력’을 지지해왔다. (내가 진보세력을 지지한다고 해서 뭐 세상에 달라지는 것은 없지만서도…)
그러나 그것은 진보세력에게 희망을 걸고 있기 때문이라기보다는, ‘보수세력’을 보면 끔찍하기 때문이었다.

내가 진리(truth)라고 붙들고 있는 것들, 내가 가치(value)로 가지고 있는 것들 가운데 이런 것들이 얼마나 있을까.

가만히 앉아서 곰곰히 내 생각을 조망해볼 일이다.


Comments

어제 생각에 이어서… — 4 Comments

  1. 정작 보스톤에 있는 사람은 보스톤 레스삭스 vs 양키즈에 관심도 없는데…

    보스톤에도 있지 않은 사람이 양키즈 미워하고,
    한국에도 있지 않은 사람이 무슨 무슨 세력 따지고…

    남편은 너무 오지랍이 넓어서 탈이에요. 🙂
    (농담. ㅋㅋ 물론 남편의 그런 view 를 이해하죠~~)

  2. “오지랖 넓다,”는 (구어)표현은 오지랖 넓은 남편이 처음 가르쳐줬었는데, “오지랖 넓다” 의 바른 철자법은 오지랖 넓은 방문자께서 가르쳐 주시네요. 감사!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