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니어들의 여행

엔지니어들 몇명이 같은 차를 타고 여행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차가 덜컥 거리더니 멈추어 섰다.

그중 기계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가 말했다
“아까 멈출때 소리를 보니 트랜스미션의 기계부품에 문제가 있는 것 같아요. 그걸 한번 볼까요?”

그러자 화학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가 말했다.
“아니예요, 아까부터 배기가스의 냄새가 이상했어요. 엔진의 연료 공급부분에 문제가 있는 것 같은데요”

이번에는 전자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가 말했다.
“전자제어장치 쪽의 문제가 분명합니다. 그쪽을 손봐야 해요.”

그러나, 그때까지 조용히 있던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가 말했다.
“아참, 이 사람들 진짜 뭘 모르네. 우선 차 엔진을 끄고, 우리 다 같이 차에서 내린 후에 다시 차에 다같이 타고, 시동을 한번 걸어봅시다. 그럼 차가 갈껍니다.”

3 thoughts on “엔지니어들의 여행

  1. 이런 글과 비슷한 맥락인가요?

    3. Occasionally your car would die on the freeway for no reason. You would have to pull over to the side of the road, close all of the windows, shut off the car, restart it, and reopen the windows before you could continue. For some reason you would simply accept this.

    11. Occasionally, for no reason whatsoever, your car would lock you out and refuse to let you in until you simultaneously lifted the door handle, turned the key and grabbed hold of the radio antenna.

    http://www.wussu.com/humour/gm.htm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