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 신문을 보며…

요즈음 신문을 보며 이런 생각이 든다.

아… 20년전에도,
나보다 더 일찍 성숙의 길을 갔던 그리스도인 선배들은…
신문을 보면서 지금 나처럼 답답해 했을까.

도무지,
희망을 발견할 수가 없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