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자가 약자를 대하는…

가령,
집이 부자인 친구와, 집이 가난한 친구가 둘이 함께 여행을 떠난다고 하자.

집이 부자인 친구는 여행 경비를 넉넉하게 가지고 왔을 뿐 아니라 대개의 경우 자세도 더 generous 하다.
어린 시절부터 늘 넉넉했기 때문에 stingy 한 attitude를 취할 필요가 없었다.
그래서 대개는 더 마음도 넉넉하고, 너그럽다.

집이 가난한 친구는 여행경비를 빠듯하게 준비해 왔다. 어린 시절부터 늘 집안 사정이 넉넉하지 못했으므로 쫀쫀한 생활 태도가 몸에 배어 있다.

가난한 친구는,
일종의 피해의식 같은 것이 있다.
부자 친구의 부 자체가 공평하게 주어지지 않았다고 느끼는 것이다.
자신의 상황이 불합리하다고 느끼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부자친구가 현실의식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부조리한, 주어진 상황을 take advantage 하려고 한다고 비난하기도 한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부자친구가 이 가난한 친구를 치사하고 너그럽지 못한 사람으로 생각한다는데 있다.
부자친구는 이 가난한 친구가 왜 자기처럼 너그럽게 자신의 것을 선뜻 내어놓지 못하느냐고 궁시렁 거린다.
함께 조금씩 갹출해서 음식을 사먹거나 할 때에도 자신이 늘 더 많이 내어 놓는 것이 마음이 상한다.
가난한 친구가 어쩌도 조금 더 음식을 먹는 것 같이 느껴지기라도 하면 서러움까지 생긴다.
unfair 하다, 저 친구는 너무 짜다, generous하지 않다, 사랑이 없다, 심지어는 그 사람의 인격과 integrity까지 공격하기도 한다.

이런 상황에서,
가난한 친구가 취할 수 있는 태도는 무엇일까?

비굴해지는 것일까? 불쌍하게 보여서… 그래서 그 부자친구가 더 내어놓도록 해서 함께 가는 것일까?
그 부자친구와 맞서서 싸우는 것일까? 그 부자친구가 보지못하는 현실에 눈을 뜨라도 항변하면서?
그 부자친구가 더 나누지 않는 것에 폭력적으로 다가가야 할 것인가? 어차피 함께 가는 마당에… 결국 우리는 나누어야 한다면서?

나는, 늘 나를 ‘강자’의 입장에 두고 생각하는 것에 익숙해져 있었다. (사실 여러가지로 나는 ‘기득권자’에 해당한다.)
그런데, 정말 그 ‘약자’의 신발을 신고 상황을 보면… 전혀 다른 세상이라는 생각이 든다.

최근,
관찰하는 미국과 한국 사회의 상황을 보며…
내 자신의 개인적 경험과 관련하여…

느닷없이 이런 부류의 생각을 해본다.


Comments

강자가 약자를 대하는… — 3 Comments

  1. 제목은 강자가 약자를 대하는… 인데, 던진 질문은 약자가 강자를 어떻게 대해야 하는 거네요.
    “약할 때 강함 주고” 찬양처럼 약자가 강자가 되고 그런 하나님 나라의 논리를 말씀하시려는 deliberate 한 선택인지? 🙂 ㅎㅎ 그런 건 같진 않은데, 그렇게 mixed 된 제목과 내용처럼, 세상의 대부분의 관계는 약자와 강자가 불분명한 거 같아요.
    약자도 강자도 스스로를 약자라고 생각하면서 약자도 강자처럼 보이기 위해서 엄청 애쓰는 세상. 그러니까 겉으로 봐선 누가 강자인지 약자인지 정말 불분명하죠. 위의 여행비유에서도 서로 상대방이 더 부자라고 생각했는지도 모르죠.
    실제로는 가난한 친구는 엄청 아껴서 산 명품옷과 명품가방을 들고 나타나서 함께 여행을 하는데, 그 친구가 밥값을 안 내면 부자친구가 오해할 수도 있죠. 부자친구는 오히려 명품옷과 명품가방 안 들고 여행경비 더 지출할 수도 있는데, 가난한 친구는 그걸 당연히 생각하고… 🙂

    예전에 노블리스 오블리제 교육에 대한 기사를 읽은 적이 있어요. 그 기사에선 식사비용은 당연히 자기가 내는 걸로 가르친다고 그러더라구요. 사실 저도 그렇게 배웠는데, 시집오고 나서 현실을 배우면서 많이 변한 거 같아요. 때론 밥값을 내면서도 속으로는 불편하고 머리로는 계산기 굴러가고…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말이에요. 어느 새 약자가 된 거 같아요.

    지금 우리는 부자는 아니지만, 민우는 어디서든지 먼저 밥값내라고 가르치도록 해요~~ ㅋㅋㅋ 🙂

    좌우지당간, Caesar Chavez 인지 첨 듣는 휴일날 집에서 게으름 피우면서 남편 글에 별로 연관도 없는 긴 댓글이나 쓰고 있어요. 빨랑 부지런 피우면서 나가야겠당.

  2. 강자와 약자 모두 상대방이 전하려는 메시지를 원색적으로만 받아들이는 것이 쉽지는 않은것 같습니다.
    중요한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배경설명으로 “공부”를 사용하여도 받아들여지는 이들에 따라서 그것은
    “공부가 가장 쉬웠어요”이니…
    강자에게 있어서는 아무리 조심하여도 의식할 수 없고 당연한것으로 받아들이는 …
    뼈속깊은곳에서 묻어나오는 ‘엘리트 의식’도 있고
    그러한 ‘엘리트 의식’을 벗어나려고 하다가 “가식”의 단계로 넘어가 버릴수 있을것 같은데..
    어떻게 진행해 나가실지
    졸개님의 연재가 기대됩니다.

    • eKOSTA쪽의 글이 제것이라는것이 너무 뻔하게 드러나는 모양이네요. ^^
      하긴 woodykos라고 뜨고 있으니… 쩝.
      eKOSTA팀에서 팔을 비트는 바람에… 등떠밀려 쓰게 되었네요. ㅎㅎ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