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자녀는,
“부모님의 깊게 파인 주름”이라는 밭에서 자라는,
연약한 화초와도 같다.

(지난 주말을 지내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