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자를 위한 복음? 약자의 복음!”에 덧붙이는 JP님에게 드리는 답글

약자를 위한 복음? 약자의 복음! 글에 대해서 JP 라는 분이 댓글을 써 주셨는데, 그것에 대한 응답을 이곳에 그냥 올리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정리해서 써봅니다.
kosta facebook page에서도 Jekyung Lee 라는 분이 댓글을 써 주셨는데, JP 님과 비슷한 입장인 부분도 있는 것 같아 보입니다.

—–

JP 님,
깊이가 없는 글들을 그렇게 자주 읽어주신다니 참 많이 감사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불편한 마음”과 생각을 올려주셔서 저로선 참 감사하고요.
가까이 있다면 따뜻한 커피 한잔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면 더 좋겠습니다만…
(좋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 대화하면서 배우는 것은 저로선 참 즐거운 일입니다. ^^

자칫 제가 쓴 글이,
다시 읽어보니,
그리고 쓰신 덧글을 보니,
총체적(holistic) 복음의 입장이 아닌, 영혼구원이외에 다른 것들을 폄하하는 것 처럼 비추어질 수 있었겠다 싶군요.

독자들이,
이미 저와 여러가지 형태로 교분이 있는 사람들인 것을 가정해서 이 블로그의 글을 쓰고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 못해서 그런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겠다 싶습니다. (앞으론 좀 더 글쓰기의 완성도를 높여야 하겠습니다.)

저는 JP님이 말씀하신 것과 같이,
복음이 억압받는 사람들에게, 이땅에서의 소망을 제공하는 일을 해야 한다고 분명히 믿습니다.
사회적 약자에게, 초월적, 내세적 구원만을 이야기하면서 현실에서는 포기하며 살도록 요구하는 것은,
적어도 제가 알고 있는 예수의 복음과는 매우 거리가 먼 것이라고 분명히 믿습니다.

다만,
제가 이 글에서 쓴 context는 다음과 같은 예를 들면 어떨까 싶습니다. (사실은 지금 아래 쓴 것과 같은 상황을 머리속에 상상하면서 갈라디아서를 묵상하다가 원래 글을 쓴 것이었습니다.)

가령, 사업을 하다가 완전히 망해서 노숙자가 된 어떤 남자가 있다고 합시다.
사랑하는 아내는 견디다 못해 자살을 해 버렸고, 중학생이었던 아들 하나는 친척집에 부탁했는데, 얼마전 그나마도 가출을 해서 행망이 묘연합니다.
단순히 경제적으로 바닥에 떨어졌을 뿐 아니라, 정서적, 정신적, 육체적… 그야말로 모든 면에서 완전히 망가져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총체적 복음”이라는 성경공부를 막 마치고 온, 연봉 20만불의 젊은 변호사 한 사람이 그 노숙자를 보았습니다.
그 사람에게, ‘compassion’을 가지고 다가가서, 예수의 복음은 ‘총체적 복음’이라면서 힘을 내라고, 하나님께서는 이 땅에서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는가 하는 것을 소중하게 생각하신다고, 예수는 당신과 같이 소외된 사람들과 함께 하신다고 이야기했습니다. 그렇지만 이 땅에서 나그네된 삶을 살면서 영원을 그리는 것에 대해서도 이야기해 주었고, 우리의 영혼이 이미 구원얻은 것에 함께 감사하자고 이야기했습니다 .그리고는 그 사람에게 아주 generous하게 1천불짜리 수표를 한장 써주고 갔습니다. 기도하겠다는 말도 함께 하면서요.

그냥 순전히 ‘요소(element)’로만 보면요, 이 젊은 변호사는 총체적 복음이 이야기하는 모든 일을 다 했습니다.
영혼구원에 대한것도 다루었고요, 전 우주적 회복이라는 거대담론도 다루었고요, 그리고 실제적으로 금전적인 도움도 제공했습니다.

그런데요,
막상 그 노숙자는,
너무나도 몸과 마음과 영혼이 망가져서, 그 젊은 변호사가 한 이야기가 전혀 머리속에 들어오지도 않았을 뿐 아니라, 1천불이라는 큰 액수의 check도 어떻게 써야하는 지도 모르는채, 흐지부지 며칠만에 탕진해버리고 말았습니다.

과연,
‘약자’인 그 노숙자에게, ‘강자’인 그 젊은 변호사는 어떤 역할을 한 것일까요?

겉보기에는 총체적 복음의 모든 요소를 다 갖춘, 멋진 사역을 한 것이었지만…
이 사람이 했던 일은 자신이 ‘좋은 그리스도인이 되는 요건’들을 적어놓은 check list에 check-off 한 것 이상이 아니었을지도 모릅니다.
그 젊은 변호사는, 그렇게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절망에 빠진 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경험한 적이 없기에 노숙자의 상황에 대해 피상적 접근밖에 할 수 없었고, 정말 손가락 하나를 들어 무엇이라도 할 힘과 용기를 찾는 것 자체가 그 사람에게 얼마나 힘든 일인가 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바로 얼마전 노숙자 생활을 하다가 막 그 삶을 벗어나 동네 목공소 견습생으로 일하는 어떤 청년 한 사람이 그 노숙자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 견습생은, 노숙자에게 다가가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함께 나누었습니다.
그러다가, 그 노숙자의 상황이 너무 마음이 아파서 함께 울었습니다.
한 30분을 그렇게 흐느끼며 울었지만, 그 견습생은 자신이 그 노숙자에게 경제적으로 큰 도움을 줄만한 여유가 있는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그 상황이 안타까워서 더 울었을수도 있겠지요.
그렇게 함께 울고는, 눈물로 그 노숙자에게 호소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있으면 안된다고… 바로 2달전까지 내가 바로 이런 모습이었는데… 정말 손가락 하나 움직일 소망이 없는 그런 사람이었는데, 하나님의 은혜로 힘을 얻어 다시 일어날 수 있었노라고. 힘내라고… 그렇게 힘내는데 나도 도와주겠노라고. 노숙자에게 무료로 직업훈련을 시켜주는 훈련센터가 있는데, 거기 왕복할 수 있는 버스값을 자기가 돈을 아껴서 조금 도와주겠노라고.

노숙자는 그렇게 힘을 내고 기운을 차려서, 그 견습생의 도움을 얻어 직업훈련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밤 늦은 시간이면 그 견습생과 함께 대화를 나누며 기도를 하기도 했고요.
조금씩 자신이 힘과 자신감을 되찾아가도록 하나님께서 인도하시는 것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가상의 상황을 생각해보면요,
결국 그 노숙자가 다시 일어날 수 있게 되었던 것이 무엇이었을까요?

‘총체적복음의 요소들’ 이었을까요? 그렇지 않으면 견습생을 통해서 공급된 하나님의 은혜였을까요?

제가 생각하기에,
은혜의 중요한 요소는,
Extra Nos (outside of us) 입니다.
다시 말하면, 내 안에 없는 것이 밖으로부터 (좀 더 구체적으로는 하나님으로부터) 공급되는 것입니다.

물론,
어떤 사람들에게는,
제도의 도움이나, 실제적인 경제적 도움이 그런 은혜의 통로가 될 수 있을것입니다.
그래서 어떤 경우에는 앞에서 이야기한 변호사도 그런 은혜의 통로가 될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그런 ‘인간으로부터 출발하는(인간적인)’ 제도의 도움이나 경제적 도움이 궁극적 해결이라기 보다는,
결국 그 사람이 다시 일어나도록 하는 하나님의 은혜(하나님으로부터 출발하는, Extra Nos)가 궁극적 해결이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모든 노력을 다해서 약자를 돕고 섬겨야 하지만,
그들이 결국 일어날 수 있게 되는 것은 우리의 도움을 통해서가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를 통해서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 하나님의 은혜가 자유롭게 흘러나갈 수 있는 통로가 되는 것이라는 거고요.

그런 의미에서,
저를 포함한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나로부터 혹은 우리 인간으로부터 어떤 해결책을 찾으려는, ‘인간적인’, 혹은 ‘인간으로부터 출발하는’ 유사 복음 (pseudo Gospel)에 몰입된채 자기만족만을 추구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반성을 해본 것입니다.
저는 제 자신이 위에서 언급한 젊은 변호사와 매우 유사한 점이 많다고 생각했습니다. (변호사도 아니고, 20만불을 벌지도 못하지만 말입니다. ^^)

제 고민과 생각이 좀 더 이해가 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영 허술한 생각과 글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comment도 주셔서 감사합니다.

JP님께 쓰는 답글의 형식으로,
저도 제 생각을 좀 더 정리해서 글을 써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아직도 생각에 빈구멍이 많을 줄 압니다. 계속 좋은 comment 주시면 감사히 받겠습니다.)

목수의 졸개 드립니다.

One thought on ““약자를 위한 복음? 약자의 복음!”에 덧붙이는 JP님에게 드리는 답글

  1. 주고받는 글들이 이해가 안되서 또 읽고 또 읽었어요. 그랬더니 조금 이해가 될거 같네요.여러가지 많은 것들이 discuss 되었는데 그 포인트들을 나름 정리하려고노력 해보았고, 또 제 질문들 등을 add 했어요. 나중에 privately 설명해주세요.

    우선 글 문맥상의 약자: 사회적 약자 뿐 아니라, 정서적, 신체적, 영적, 경제적 약자들을 모두 포함.

    (1) Extra Nos/은혜와 경제적도움/제도의 관계:
    a. 궁극적 해결은 Extra Nos/은혜이지만 경제적 도움도 필요하다. (총체적 도움)
    b. 경제적 도움은 꼭 amount 의 문제는 아니다. ($1000 vs 교통비 ). 그것이 어떤 영향을 가지는가는
    i. 하나님의 은혜의 개입의 문제인가?
    ii. 누가 어떻게 어떤 목적으로 deliver 하느냐의 문제? (약자가 전달해야 한다?)

    (2) 하나님의 은혜를 deliver 하는 방법의 문제: 다시 누가 어떤 방법으로 deliver 하느냐의 문제인가?
    a. 약자이거나 약자의 상황 속에 들어가는 것이 중요.
    i. 관계: 상대방과의 significant 접촉점. (friendship, 대화와 기도)
    ii. 동기: 진정한 compassion vs. 자기 의협심/자기 만족
    b. 목적: 단순전달에 끝나는것이 아니라 상대편의 전인격과 “재활”을 고려?

    (3) 경제적 도움 혹은제도적 도움에 촛점을 두자면: 그것을 deliver 하는 방법의 문제인가?
    a. 주체: 다시 약자이거나 약자의 상황 속에 들어가는 것이 중요?
    i. 관계: 상대방과의 significant 접촉점. (friendship, 대화와 기도)
    ii. 동기: 진정한 compassion vs. 자기 의협심/자기 만족
    b. 목적: 단순전달에 끝나는것이 아니라 상대편의 전인격과 “재활”을 고려.
    c. 나의 처한 상황 속에서 최선을 다 하지만, 나머지는 하나님을 의지 (Extra Nos again?)

    (4) 강남좌파적 그리스도인.
    a. 약자가 아님. 약자의 상황을 share 하지 않음. 약자와의 significant 접촉점도 없음.
    b. 본래 강남좌파의 정의: 생각만 좌파이고 생활은 강남생활을 하는 사람들
    i. 지적유희로서의 좌파
    ii. 더 강자(부자)인 사람에 비교해서 상대적 빈곤감으로서 좌파가 됨. 기타등등.
    c. 그렇다면 강남좌파적인 그리스도인은 생각만 약자를 위하지만, 실제생활과 실천의 면에서 괴리가 있는모습. 탁상공론, 지적유희.

    (5) Comparison between변호사 &견습공 얘기 and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
    a. 제사장/레위인은 강도를 만난 사람을 아예 돕지 않았고 피해갔다.
    i. 그런 의미에서 제사장과 레위인은 생각과 실천에 괴리가 있는 강남좌파적 그리스도인에 더 근접하다고 볼 수 있다.
    b. 변호사는 노숙자를 여러모로 도와주긴 했다. 생각만 하고 실천하지 않는 강남좌파는 적어도 아니었다.
    c. 하지만 변호사는 선한 사마리아인은 아닌 듯 하다. 왜?
    i. 약자이고 아님의 문제인가?: 선한 사마리아인도경제적 약자는 아니었던거 같다. 강도를 만나서 모든것을 빼앗긴 경험은 없을것이이다. 하지만 사회적 약자(사마리아인) 이긴 했다. 그런데 제사장/레위인과 대비되는 사마리아인으로서가 아니라, 사마리아인이 약자였다는것이, 예수님께서 사마리아인의 비유를 하신 이유인가?
    ii. 동기가 다른가?: 진정한 compassion Vs. 자기의협심/자기 만족?
    iii. 관계의 양상이 다른가?: Condescending attitude 등등? Vs 진정한 friendship?

    하나님의 은혜의 통로가 될 수 밖에 없음을 알겠지만,
    그래도 윗 글에서 나온 변호사와 견습생을 비교할수 밖에 없어서 그래요. 약간 헷갈리는게 진정한 하나님의 일하심이라면 변호사가 위와 같이 했더라도 하나님께서 역사하셨을수도 있을거 같고. 역으로 견습생과 같이 하더라도 노숙자는 변화안했을수도 있고. 그러니까 견습생이 노숙자였다는것과 그과 노숙자와 가진 관계 등이 분명히 큰 역할을 한건데 그것도 하나님의 은혜인거죠? 제가 extra nos 에 대해서 헷갈려하고 있는거 같아요.

    그리고 이 글을 읽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무래도 견습생보다는 변호사에 쬐금은 더 가까울텐데 (남편과 저포함) 그런 사람들은 약자를 위해서 살아가려면 어찌해야 하는지 아무래도 action item 이 궁금해지는거 같아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