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높아져서…

가끔 여러 경로를 통해서,
다른 회사 사람들이 접촉해오는 경우가 있다.

물론, 우리가 하고 있는 project 관련한 일들은 아주 많지만,
여기서 언급하고 있는 접촉은, 그것이 아니라… 나에게 관심이 있어서 접근을 하는 것이다.
(쉽게 말하면, 리크루팅이다. ^^)

어떤 사람들은, 접촉을 하면서 내 CV를 보내달라고 부탁을 하는 경우도 있고,
다른 사람들은 다짜고짜 밥을 한번 먹자고 하는 사람도 있다.

특히 한국의 회사에서 접촉하는 분들은,
나에 대해… 정말 많은 것을 알고 있다. -.-;
내가 어느 학교 나왔고, 어디에서 일했고 하는 것 뿐 아니라,
내가 무슨 장학금을 받았다는 것이나…
아무개 아무개와 동기라는 것을 이야기하기도 하고…
내가 무슨 학회에서 발표한 자료나… 다른 setting에서 강의한 자료등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내 지도교수가 누구고, 어느 직장에서 상사는 누구였고… 등등.

그런 연락을 받고나면,
뭐 그리 기분이 나쁜것은 아니다. ^^
어쨌든 내가 쓸만하다는 뜻일 테니까…

그런데,
그렇게 우쭐한 기분이랄까… 그런 것을 내가 스스로 어떻게 다스려야 하는지 하는 것은,
내가 아직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그런 meeting이나 전화 대화를 끝내고 나면…
내가 한편 우쭐하면서도 한편 그 우쭐함을 불편하게 여기는 이중적인 내 모습에.. 혼란스러울 때가 많다.

내가 동의하지 않는 논리로 나를 추켜세우거나,
내가 딱 끌리지 않는 것으로 나를 motivate 하려고 하는 대화를 나누고 나면,
그런 상황 속에서 내가 그 사람들을 진실하게 대하지 못했다는 안타까움도 늘 마음에 많이 남고…
(결국은 돈, 출세, 더 좋은 기회 등으로 나를 lure 하는 것인데, 나는 어떤 의미에서 그것들 보다는 ‘가치’에 훨씬 끌리는데 말이다.)

메뚜기도 한철이라고,
지금 한참 여러가지로 인기있는 분야를 하고 있는 입장에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반짝 나를 더 원하는 것일수도 있고… 
지금으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이런 위치가 뒤바뀔수도 있는데…

진실성이나 헌신할 만한 가치 보다는,
단기적인 이익을 따라 움직이도록 요구받는 것에 쉽게 스스로 높아져 버리는 내 모습을 보며…
아직 내가 갈길이 멀다는 것을 다시 확인하게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