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나꼼수를 불편하게 생각하는 이유

이전 글에서, 
나꼼수 편을 드는 것 같은 인상을 주는 투로 이야기를 했는데…
오늘은 내가 나꼼수를 불편하게 생각하는 이유를 짧게 써보려한다.
(엄격하게 말하면 나꼼수 자체가 불편하다기 보다는, 나꼼수에 열광하고 올인하는 나꼼수 현상에 불편한 것이다.)

우선, 나는 정치적으로 ‘자유주의자’로 분류할 수 있으나, 전반적으로는 진보적인 입장을 가지는 것으로 생각할수도 있음을 밝힌다. (이 복잡한 formula를 어찌 이해해야 할지… 쩝.)
하여간, 나는 미국 상황에서는 거의 80-90% 민주당 편이고, 한국 상황에서는, 99% 반 한나라당이다. ㅎㅎ

그런 내가 나꼼수에 대해서 불편하게 생각하는 것은 이것이다.

결국 진보진영이 추구하는 가치가 무엇인지, 궁극적으로 만들고자하는 나라가 어떤 나라인지 하는 것에 대한 담론이 아닌,
어떻게 진보진영이 집권할 것인지… 그것도 상당히 기술적인 부분을 많이 다루고 있는데,
그것이 정치적인 대화를 주도하고 있다.

정말 한국의 진보진영이 꿈꾸는 세상은 무엇인지..
FTA를 그렇게 반대했는데, 그것은 그 꿈꾸는 세상을 어떻게 가로막고 있기 때문인지,
이명박 정권이 꿈꾸는 세상과는 어떻게 다른지…
하는 그 ‘가치’를 이야기하는 것이 전혀 보이질 않는다.

물론, 그 가치를 이야기하는 것만으로 정권을 찾지 못한다는 생각에서 그렇게 하는 것이겠지만…
그리고 정권을 차지하기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것이 정당과 정파의 목표이므로 그렇게 해야겠지만…
여전히 가치가 실종된 채 방법론만을 다루고 있는 상황이… 나는 답답하다.
뭐 그걸 꼭 나꼼수 탓으로 돌리는 것은 아니다. 그 나꼼수에 열광하여 본질을 놓치고 있는 군중들을 원망한다고나 해야 할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