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적어보는… 이번 한국 대선 이후를 바라보며

(P 후보가 승리했을때)

결국 한국은 또 5년동안 비싼 수업료를 내며 혹독한 훈련을 겪어야만 하게 되었다.

빈부격차가 심해지고, 남북관계가 악화되고, 언론과 사상의 자유가 억압되며, 사회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후퇴하고, 사회 계층간 이동의 길은 거의 차단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 기독교는 배에 기름낀 사람들의 종교라는 인식을 더 강하게 만들 것이고, 그런 기독교에 환멸을 느낀 젊은이들의 교회로부터의 exodus는 더 심해질 것 같다.

사회통합이라는 것은 결국 기존의 어그러진 계층간의 분리를 고착화하여 그 안에서 ‘포기’하게 만드는 작업을 의미할 것이다.

돌이키기 힘들만큼 계층간, 지역간 반목이 심화될 것이고 그것은 남북통합에도 큰 장애요인이 되어 통일에의 꿈을 요원한 것으로 만들수도 있겠다.

그렇지만,

이로인해 사람들이, 

더 educate되어서, 궁극적으로 역사가 한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기도한다.

그리고 이런 시기에, 특히 교회가 깨어서, 정치와 체제가 제공해주지 못하는 궁극적 소망이 하나님 나라에 있음을 선포하게되길 기도한다.

앞으로 5년동안, 

한국 사회는 또 많이 역주행을 하겠지만, 

그로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이 견딜 힘을 하나님께서 주시길 기도한다.

교회가 그들과 함께 하는 교회가 되길 기도한다.

당장 이 추운 겨울, 교회라도 세상에 따뜻함을 제공하는 모닥불 같은 역할을 해주어야 할텐데…

– 이 글을 쓰는 시점은 한참 투표가 진행되고 있는 서부시간 저녁 10시.

내일 아침에 일어나 이 글을 어떤 생각으로 바라보게 될까…

5 thoughts on “미리 적어보는… 이번 한국 대선 이후를 바라보며

  1. 웃으며 이 글을 보길 원했는데… 내 희망과는 달리 -.-;

    한국의 대중이,
    평화보다는 대결을,
    통합보다는 분열을,
    발전보다는 Status quo를,
    상식보다는 어그러짐을,
    함께 사는 세상보다는 특권층의 지배를 선호했다면…
    그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는 것이 당연한 것이겠지.
    물론 다른 후보가 그 일을 잘 해낼 수 있을지는 모를 일이지만…

  2. 함께 사는 세상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었기에 지금 상황이 아주 답답하지만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되겠지요?

  3. 묵시문학, 이스라엘의 포로기 상황 등을 열심히 공부하고 거기서 해답을 좀 찾아보아야 하겠다는 생각을 조금 더 확신을 갖고 하게 되는 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 대충…
      1995년부터 2000년 정도까지 한 5년 동안,
      포로기 전후의 선지서에 깊이 빠져 보낸 적이 있었습니다.
      물론 제 이해의 깊이가 얕아서 제대로 잘 이해하고 풀어내는데 어려움이 많았지만요.

      특히 선지서의 상황을 현대에 적용시켜가며 현대의 해법을 찾아보려고 많이 노력했었는데요… 말씀 붙들고 새벽기도가서 엉엉 울며 기도도 많이 했고…
      한참 후에 잠정적으로 내린 결론은.. 제가 처음에 생각했던 것 만큼 직접적인 적용점을 도출해내기 어렵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차라리 요한계시록같은 묵시문학은 현대에 시사하는 바가 더 크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요한계시록을 읽으며 정말 피가 많이 끓었던 기억이 납니다.

      JK가 잘 공부해서 한번 풀어주시지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