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 정리하고 싶은 주제들

다음의 주제들은, 내가 좀 더 시간을 내어서 정리하고 써보고 싶은 것들이다.

그런데 영.. 생각을 가다듬어 글로 써내려갈 여유가 안나는군… -.-;
– 자의식과 죄와의 관계
자의식 자체가 인간의 죄성으로 부터 비롯된 것일까?
아니면 최소한 자의식의 일부는 죄성으로부터 비롯되는 것일까?
자의식 자체는 원래 괜찮은 것인데, 죄성으로 얼룩지게 된 것일까?
자신을 표현한다든지, 자아를 실현하는 것등은 과연 기독교적으로 얼마나 지지받을 수 있는 개념일까?
– 하나님의 선하심, 침묵, 기다리심, 인간의 깨어짐
어떤 인간의 고통을 보면서는 하나님께서 선하시다고 느껴지지 않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 여전히 선하시고, 그분이 여전히 다스리고 계신다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
Open theism과 같은 관점으로 이것을 풀어내는 일에는 어떤 위험과 유익이 있을까?
하나님께서는 선하시고 전지전능 하시지만, 인간의 깨어짐이 모든 것을 mess-up하고 있다는 관점은 위험한 것일까?
– 내 start-up company 실패기
오랫동안, 꽤 열정적으로 했던 start-up company가 실패로 돌아갔다.
사실은, 나는 아직도 그것을 이야기하는데 마음이 쓰리고 힘이 든다.
그렇지만, 여러 기억이 희미해지기 전에, 내가 그 과정 속에서 배운 것이 무엇인지, 하나님 나라 관점에서 이 실패를 어떻게 해석해야하는지, 무엇이 실패의 원인이었는지… 등등을 정리해보고 싶다.
– 진보적 복음주의자들과 보수적 복음주의자들이 가지는 모순들
대부분의 경우, 보수주의자들은 context보다 text를 강조하고,
진보주의자들은 text보다 context를 강조한다고 생각할 수 있을텐데…
요즘 한국과 미국의 진보적, 보수적 복음주의자들을 보면 그것이 뒤집힌 것 같아 보일때가 있다.
text를 강조하다가 오히려 지나친 강조 때문에 text를 잃어버린 보수주의자들,
context를 강조하다가 오히려 지나친 강조 때문에 context를 잃어버린 진보주의자들.
– Christian Mysticism
요즘 Christian Mysticism이라고나 할까… 그런 쪽에 관심이 많다.
‘교리’로서 자신을 define 하는 복음주의는, 그 경계를 긋는 방법론의 한계 때문에 자신의 바운더리 밖의 문제를 제대로 address 못하는 것 같이 느껴진다. 그래서 복음주의가 답답할때가 많다.
그 복음주의의 대안으로서 소개되는 ‘젊은 복음주의자’들… 혹은 복음주의와 그 밖의 영역을 아슬아슬하게 줄타기를 하면서 걷고 있는 사람들… 이 사람들 역시 많은 경우 복음주의가 바운더리를 만드는 방법론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 같이 느껴질때가 있다. 그래서 이들 역시 (old) 복음주의를 비판하지만, 그  (old)복음주의가 빠지는 함정에 쉽게 빠져버리고 마는 것 같이 느껴진다.
좀 위험한 접근 같이 생각될수도 있지만, 소위 ‘mystic’들이 가졌던 관심에 조금 주목을 해보면, 그 대안을 일부 찾을 수는 있지 않을까 하는 고민을 좀 많이 해보고 있다.
예전에 ‘초월적 세계관’이라는 내용으로 일부 그것을 좀 풀어보기도 했는데…
이 외에도 3-4개 정도 더 주제들이 있는데…
아… 정말 시간이 없다… 쩝.
주님께서 내게 에너지를 주셔서 이 와중에 이것들을 글로 좀 정리할 수 있게 해주시거나,
그렇지 않으면 내가 의지적으로 이를 악물고 한번 해보거나,
그것도 아니라면 좀 여유가 어떻게든 생기거나…
그래야 되지 않을까 싶은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