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능함이 죄일까?

예전에도 비슷한 이야기를 썼던 것 같기도 한데…

어떤 무능한 리더가 있다고 하자.

당연히 그 리더쉽 아래에 있는 많은 사람들은 그 리더의 무능함 때문에 고통을 받는다.

음…

무능한 리더쉽이라고 하니까, 사고력부족하고, 판단력 딸리고, 우유부단하고, 게으르고… 뭐 그런것만 생각하기 쉬운데… 

자신의 무능함을 감추기 위해, 철권통치를 하는 독재자 역시 무능한 리더라고 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을 포용하고, encourage하면서 끌고 나가지 못하기 때문에,

hard-drive 하는, 폭력적 리더가 되어버리는 경우도 사실 꽤 많이 본다.

그런 리더 밑에서 고통받는 사람들을 생각할때,

그 리더의 무능함은 죄일까?

어떤 사람(A)이, 사랑에의 깊은 목마름을 가지고 있다고 하자.

자신을 지지해주고 격려해주는 그런 따뜻한 친구/동반자가 절실히 필요한 상태이다.

그런데, 이 사람의 가장 친한 친구(B)는 이 사람에게 그런 따뜻함을 제공해줄만한 여건이 되질 못한다.

감성적으로 insensitive 해서 그럴수도 있고, 어떻게 따뜻하게 대해야 하는지 잘 몰라서 그럴수도 있고…

좀 더 극단적인 경우를 생각해보면 자기(B)가 심한 병에 걸려서 친구(A)를 행해 따뜻함을 베풀어 줄 수 있는 여건이 안될 수도 있다. 어쨌든, 이 친구(B)는 사랑을 주는 친구라는 역할을 놓고 보면, 무능한 것이다.

사실 인간 관계 속에서 이런 무능함은 참 자주 목격한다.

무능한 남편, 무능한 아내, 무능한 부모, 무능한 자녀, 무능한 스승, 무능한 친구…

그렇다면,

A라는 사람이 그렇게도 갈망하는 사랑을 제공해주지 못하는 무능한 B는, 과연 죄를 짓고 있는 걸까?

B의 무능함은 죄일까?

나는,

내 무능함은 죄가 아닌 것으로,

다른 이의 무능함은 죄로,

그렇게 자주 여기고 정죄하는 것 같다.

뭔가 바뀌어야 할 것 같은데…


Comments

무능함이 죄일까? — 3 Comments

  1. (어느 전직 대통령의 톤으로…)
    무능함은 죄가 아니다, 저는 마 그리 생각합니다.
    (죄송합니다. 이 썰렁함… 더운 여름 시원하게 나시라고…-.-;)

    근데 졸개님께서 주신 예에서 처럼, 무능함을 덮기 위해서 저지르는 (의도적) 태도나 행동들은 (철권통치를 한다거나, 구성원들을 속이거나) 악하다 (=죄이다)라고 평가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러고보면 무능함을 어떻게 정의하고 어디까지를 ‘무능함’의 범주에 넣을수 있을까 뭐 그런 생각도 들구요.

    능력(무능함)의 범주에는 capability 만 들어가는 걸까, 아님 personality 나 maturity 도 포함되는 걸까 뭐 그런생각도 들고…

    incompetent 하지만 mature한 사람이 있지 않을까, 혹시 그런 리더는 오히려 굉장히 좋은 리더가 아닐까, 뭐 그런 생각도 들고…

    졸개님의 예에 나오는 리더를 보면 무능 + 미성숙한 사람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들고,
    죄냐 아니냐의 평가는 능력보다는 인격에 영향을 더 많이 받지 않을까 뭐 그런생각도 들고…

    하지만 말씀하신 것처럼, 현실적 맥락에서는 능력과 인격을 구분해서 사람을 이해하기보다는 둘다를 뭉쳐서 보지 않나 생각도 들고, 저도 예외 없이 그렇게 하는 것 같고..-.-;
    ㅋㅋ 별의 별 생각이 다듭니다..^^

    감사합니다.

    • 이번에 인디 설교/강의 전집을 사고나서 처음 들었던 것이,
      아땅님의 간증이었습니다.
      아… 참 좋더군요.
      결코 오바하지 않으면서도, 그러나 콕 찌르는 message도…
      잘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저도 제 자신을 참 많이 돌아볼 수 있었습니다.

      무능/죄에 관해서는요,
      말씀하신 것에 많이 공감이 갑니다.

      그런데,
      또 한편으로는… 정말 정말 아주 subtle한 것들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정말 무능과 죄성과의 경계가 아주 아주 아슬아슬하게 되는…

      사실 제가 겪은 예가 꽤 많이 있긴 한데,
      그것들이 다른 이들의 이야기가 섞여 있어서,
      함부로 여기 막 올리기엔 좀 조심스럽습니다.

      혹시 좀 더 중성적인 예가 생각나면 다음에 한번 더 올려보겠습니다만…

      어쨌든,
      정말 무능과 죄 사이에는 때로는… 아주 아주 thin line만 남아 있거나,
      심지어는 무능과 죄가 겹쳐지게되는 그런 경우도 있는 것이 아닐까 그런 생각이 계속 남아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제 자신을 돌아보면서,
      아… 내 무능이 사람을 다치게 하는구나…
      하는 그런 생각이 들었던 적도 참 많이 있었고요…

      아땅님,
      정말 언제 한번 얼굴 봐야 하는데 말이죠. ㅎㅎ

  2. 허걱… 이것 부끄럽습니다. -.-;
    간증부탁받고 난 뒤 제일로 부담된 것이 녹음이 된다는 것이었는데…

    진짜로 한번 뵐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