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ving the Big A (1)

So, are you really serious about leaving Apple?

지금 내가 다니고 있는 직장에서 on-site interview를 할때, 

한 executive director가 물어본 질문이었다.

내가 이렇게 직장을 바꾼 것에 대해서, 이상하게(?) 생각했던 사람은, 지금 내 boss 뿐만이 아니었다. 

주변 사람들도, 왜 그러는데? 라며 신기해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apple을 그만두고 나온지 이제 한달이 조금 더 지났다.

apple에 다니면서 참 많은 것을 깨달았고, 많은 것을 배웠지만, 

나는 apple을 떠나서 정말 기쁘다! ^^

사실 apple을 떠나게된 경위, 그러면서 내가 느낀 것들을 정리해봐야겠다는 생각은 계속 하고 있었는데,

이걸 어떻게 정리헤야 할지 자신이 없었다.

자칫 사람을 blame 하는 것과 같이 되기도 쉽고,

내 자랑(?) 같이 글이 쓰여지기도 쉽고…

앞으로 몇번에 걸쳐서, 내가 apple을 떠나게 된 경위, 그 과정 속에서 깨닫고 반성한 것들 등등을 한번 정리해보려고 한다.

매일 이 시리즈의 글만을 올리지 못할지도 모르겠으나,

가능하면 내 생각들을 빠짐없이 정리해보고 싶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