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ving the Big A (2)

처음 apple에 들어갈 때 내 상황은 대충 이랬다.

열정을 가지고, 나름대로 하나님께서 인도해주셨다고 생각했던 start-up company가 사실상 망했다.

도대체 왜 이렇게 되었을까 하는 고민과 생각을 참 많이 했었는데, 여러 생각 가운데 하나는 이것이었다. : 내가 정말 marketplace의 language를 제대로 잘 모른채 start-up company를 하겠다고 했던 것이 아니었을까.

마침, apple에서 연락이 왔다. 혹시 apple에서 일해볼 생각 없느냐고.

나는 나름대로 고민하다가, 그렇게 가기로 결심했다.

세상에서 제일 잘 나가는 회사에서, 딱 1-2년만 일 제대로 한번 해보자. 그리고, 하나님께서 다시 기회를 허락해 주시면, 이 start-up으로 다시 돌아와서 다시 한번 해보리라. 그것을 위해서, 열심히 일하면서, 제대로 한번 배워보자.

나는 apple에 가면서도, 거기서 뭔가를 제대로 잘 해보겠다는 자세로 임하지 않았다. 

오히려, 거기서 일하는 와중에도, 조금씩 짬(?)을 내어서, 나는 하던 start-up company의 business direction에 관한 conference call에도 (일주일에 3번씩) 계속 참여 했었고, 그 start-up company를 살려보기 위해서 이 동네의 다른 회사 사람을 만나기도 했었다. – 그러나 그 start-up company는 결국 작년 7월 말경에 최종적으로(?) 끝났다. 뭐 좀 더 엄격하게 말하자면, 그 회사 자체는 아직 살아있기는 한데, 사실상 그 불씨를 다시 살리기는 이제 거의 불가능하게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참 마음이 많이 힘들었다. 여러가지 생각과 감정 등등을 제대로 추스리기 어려울 만큼 힘들었다.


apple에 일하면서 나는 어떤 의미에서 한번도 제대로 ‘apple 사람’이 된적이 없었다.

apple을 떠나는 것이 어렵지 않았던 것은, 그런 이유가 크지 않았을까 싶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