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ly Week 묵상 – 소망

처음 십가가의 의미를 깨달았을때,

나는 눈물을 펑펑 쏟으며 그 앞에 무릎을 꿇었다.

아니,

도대체 왜 그러셨을까.

아니 왜…

어떻게 그럴수가 있을까.

그로부터 20년도 더 지났고,

내 삶의 모든 영역은 그 십자가의 가치를 중심으로 재배치되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매년 이 시즌이 될 때마다,

나는 내가 이해하고 있는 십자가의 의미가 얼마나 shallow한 수준인가 하는 것을 새롭게 깨닫는다.

이 땅을 살면서, 과연 그 십자가의 신비를 다 이해하는 것이 가능하기나 한 걸까… 싶지만…

이렇게 그 영광의 끝자락을 조금 잡는 것 만으로도, 이 부조리한 세상 속에서 살아가는데 소망을 준다.

…..

옛날에 황 간사님이 어느 세팅에서 설교하셨던 것이 기억난다.

Charles Templeton은 복음전도자였다. 빌리그레함과 가깝게 지내기도 했다. 

그러나 아프리카에서 가뭄 끝에 죽은 아이를 안고 있는 사진을 잡지에서 보고, 하나님이 어디계신가 라는 질문을 하다가 결국은 불가지론자(agnostic)가 되었다. 이런 비극적 상황을 만드는 신이라면 믿을 수 없다고 선언한 것이었다. 그래서 쓴 책이 Farewell to God 이다.

반면,

Mother Teresa는, 인도 캘커타의 빈민촌을 향해 compassion을 가지다가,

결국 그 안에 들어가 평생 그 사람들을 위한 삶을 살았다.

그들을 보면 그 안에 그리스도가 있다며 그 사람들을 섬겼다.

한 사람은,

아프리카의 고통을 겪어보지도 않은 채, 그저 편안한 자리에서 사진을 보고 하나님을 버렸지만,

다른 사람은,

고통받는 사람들의 눈물을 자신의 눈물로 여기고 함께 고통에 동참하며 그 사람들을 섬기면서, 그 안에 계신 하나님을 경험했다.

십자가는…

우리에게 ‘선물’로 주어진 십자가의 은혜는….

우리에게 소망의 논리를 제공해주기도 하지만,

소망의 삶의 방식을 강력하게 요청하기도 한다.

…..

십자가를 바라보며,

처절하게 우리 구주께서 그 위해서 피 흘리신 그 십자가를 바라보며,

‘왜 (그렇게 하셨나)’라는 질문을 던져보면 사실 아무런 대답이 없다.

그러나 

‘어떻게’ (살아야 하나)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대단히 분명한 대답이 주어지는 것 같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