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 의견을 구합니다

‘공개일기’의 방식으로 블로그를 시작한지 10년이 넘었습니다.
그동안 거의 평일에는 거의 매일 글을 하나씩 써 왔는데, 뭔가 좀 변화를 주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몇가지가 있습니다.

1. 이렇게 매일 짧은 글을 쓰는 방식으로는 뭔가 의미있는 내용을 남기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어서 입니다.
하루에 10여분 정도 투자해서 글을 쓰는 방식으로는 제 생각의 깊이를 잘 다듬어 풀어내기가 어렵기도 하고, 논리의 치밀함을 추구하기도 어렵습니다.
그저 짧게 읽을 만한 글로는 어떨지 몰라도, 실제로 조금 더 깊은 생각을 추구하려고 한다면 이런 방식의 글쓰기가 꼭 능사는 아니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2. 블로그라는 글쓰기 방식이 여전히 유효한가 하는 고민이 있습니다.
제가 판단하기로는 하루에 제 블로그에 들어오는 unique visitor의 수가 대략 20~30명 수준입니다.
한동안은 블로그의 독자들과 여러가지 방법으로 만나서 그분들과 생각을 더 깊이 나누는 일들도 있었는데, 그나마 지난 1년정도는 그런 일들도 거의 없어졌습니다.
facebook에 자신의 생각을 길게 쓰시는 분들이 계시기도 한데, facebook에 글쓰기를 하려면 뭔가 ‘키보드 워리어’가 될 각오를 해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좀더 깊은 생각을 이끌어내는 토론이 이루어지기 보다는, 비슷한 의견을 가진 사람들의 동조와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의 무대뽀 비난의 양극단만이 존재하는 것 같아 보입니다.

3. 블로그의 글쓰기 이외에 다른 필요들이 눈에 뜨입니다.
저는 글쓰기를 잘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
글쓰기가 제 생계의 수단이 되거나 그것이 제 직업의 일부인 사람도 아닙니다. 직장에서 ‘글쓰기’라는 것을 아예 안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것은 영어로 쓰는 기술적인 보고서들입니다. ^^
그런데 그런 제게 다른 필요들이 조금 보이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블로그라는 방법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예전에 이 블로그에서 잠깐 언급한 적이 있었는데… ‘개인 podcast’ 입니다.

그런데 그걸 위해서는 좀 다른 준비들을 해야할 것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contents 기획을 잘 해야하고, 그것을 podcast라는 format으로 만들어내고, 그 후에 편집하는 일까지…
그 많은 일은 과연 제가 지금 이 바쁜 직장을 다니면서 할 수 있을까… 고민이 되긴 합니다. ^^

4. 지금으로서는,
– 블로그에는 띄엄띄엄 다소 긴 호흡의 글들을 더 잘 준비해서 쓰고,
– 역시 조금 시간을 따로 내어서 개인 podcast를 준비해보려는 생각을 해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과연 시간을 낼 수 있을지 자신이 없기도 하고, 그게 과연 더 좋은 선택일까 하는 고민도 하고 있습니다.

5. 일단 지금 생각으로는…
이렇게 매일 글쓰는 방식의 블로그는 금년 12월까지 마무리 하고, 그 이후에 위에서 언급한 contents들을 해볼까 합니다.

그렇지만, 혹시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지 제 블로그의 몇 안되는 독자들의 의견도 구합니다. ^^
여기 써주셔도 좋고, 이메일로 주셔도 좋습니다. woodykos @ 쥐메일

2 thoughts on “공지 + 의견을 구합니다

    • 앗, 이거 답을 올렸는데… 이상하게 바로 안올라갔네요.

      팟캐스트는… 많이 망설이는 option입니다. 워낙 에너지와 시간이 많이 들게 될 것 같아서요…
      회사가 조금 널럴해져야 가능할 듯 한데….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