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용기

1.
예를 들어서,
내가 사랑하는 내 아이에 대해서는, 늘 더 많이 염려하게 된다.
사랑하기 때문에 용기가 없어지는 것이다.

사랑하는 대상과 그 대상에 대한 위험감수는 함께 하기 어렵다.

2.
그러나…
사랑은 용기를 불러일으킨다.
내 사랑하는 아이를 위해서라면 나는 내가 평소에 하지 않던 용기를 내게 된다.
낮선이에게 말걸기를 힘들어하는 숫기 없는 아빠라 하더라도, 아픈 어린아이를 등에 업고 고함을 쳐가며 택시를 부르는 용기는 순식간에 나온다.

사랑하는 대상과 그 대상을 위한 위험감수는 함께 하게 된다.

3.
화이팅! 힘내라! 세상을 힘차게 살아라! 도전해라!
그런데 문제는 그럴 용기가 없다.
그 용기는 그럼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자기애(self-love)? 자기를 사랑한다면, 스스로 어떤 위험에 호기롭게 대할 수 없다.

그럼 그럴 용기는 어디에서 나올까?
나는 그 용기의 근원은 하나님에 대한 사랑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그리고 그 하나님의 피조물에 대한 사랑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그런 의미에서,
어떤 기독교인들이 이야기하는대로, 사명에 따라 더 용기를 내어 살아라 라는 구호는 일부 더 용기가 많은 사람들에게만 공명을 줄 뿐, 용기 없는 대부분의 보통사람에게는 그냥 좌절만을 가져다준다.

정말 힘 없는 약자, 더 용기 없는 사람들에게는,
그 사람들을 사랑하는 하나님이 계시다는 것,
그리고 그 하나님이 사랑하는 세상이 있다는 것을 가슴으로 받아들여 살도록 격려해주어야 한다.

더 쎈 믿음으로 더 헌신하라는 식의 동원은…
주눅들어있고 힘들어하는 더 많은 사람들에게는 그저 패배감만을 키워줄 뿐이다.

4.
그런 의미에서 나는 두려워하는 사람들에게는…
믿음을 강조할 것이 아니라 사랑과 관계를 강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