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의 발흥 (9)

9장에서는 기독교가 처해있던 상황은, 여러 다른 이교들과 시장에서 경쟁하는 것이었다고 이야기한다. 로마는 당시 일반적으로 종교에대해 관용적이었고 그 속에서 기독교도 처해 있었다.

그런데 그런 관용적 상황에서 다른 종교들이 뚜렷하게 드러나지 못하고 있었고, 기독교는 그 속에서 도드라지게 그 자리를 확보하게되었다고 이야기한다.

그렇게 되는데에는, 기독교의 배타성이 오히려 득이되었다고 이야기한다. 다른 종교들은 그저 그 종교에 adhere하는 정도로 충분했지만 기독교는 기독교 이외에 다른 것을 버리라고 요구받았기 때문에 그 속에서 기독교의 탄탄한 조직이 만들어졌고 그 탄탄한 조직의 결속력이 기독교의 발흥을 도왔다는 것이다.

이 장 역시 지금 시대에 의미를 주는 바가 많다.

사실 지금은 로마시대와 마찬가지로 어떤 한가지의 종교적 가치가 세상 속에서 지배적이지 못한 상황이다. 한가지 다른점은 로마시대는 기독교가 ‘도전자’의 위치에 있었다면, 현대는 기독교도 그렇게 무너져가는 기존질서 가운데 하나라는 것이다.

그러나, 그렇게 무너지는 종교로서의 기독교가 살아있는 생명력을 갖는 원래의 기독교인가 하는 것은 한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만일 무너지는 기존의 질서로서의 기독교와, 살아있는 생명을 갖는 기독교가 본질적으로 다른것이라면, 지금의 상황은 로마시대와 비슷한 상황처럼 보일수도 있다.

그 속에서 true Christianity가 타락한 종교로서의 기독교에 확실히 선을 긋고 그 타락한 종교로서의 기독교에 오히려 도전하는 방식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true Christianity.에 유리한 구도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된다.

말하자면, 확장, 포용 등의 접근을 하기보다는, 더 깊은 헌신, 세상 속에서의 대조(contrast)등을 강조하는 형식의 기독교가 더 드러나게 될 수 있다는 거다.

이것은 내가 늘 생각해왔던대로,
대조성이 강한 강소교회들이 지금 무너져가는 기독교 세팅에서 희망을 걸어볼 주체라는 것이다.

보통 교회에서나… 이런 얘기를 하면 대개는 사람들이 그렇게 공감하지 않는다.
대부분은 그냥 이해도 잘 못하는 것 같아 보인다.
하긴, 여기 글에서 이렇게 쓴 것도 아마 많은 사람들은… 도대체 뭐라는거야… 라고 생각하실수도 있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