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객관적이고 과학적으로 측정할 재주는 없지만,
얼핏 느끼기에 이곳 bay area의 엔지니어들은 말이 빠르다.
진짜… 좀 많이 빠르다.

대개 회사에서 meeting을 할때, 15분 미팅동안 논의할것들을 정해놓고 부지런히 그 내용을 쏟아부어야 그 시간안에 meeting을 다 할 수 있기 때문에,
전투적으로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내용들을 전달해야한다.
이러면서 말이 더 빨라지게되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게다가,
한국과 미국의 youtube가 편집되는 방식을 보면,
문장과 문장 사이의 공백을 거의 없애는 방식으로 편집을 하기도 하고,
전반적으로 빨리 말을 한다.

작년엔가,
KOSTA에서 온라인으로 followup을 하는 분들의 모임에서도 이런 이야기가 나왔었다.
젊은 세대가 전반적으로 말이 빠르다는 거다.
말이 느리면 당장 지루해하고 관심이 돌아가버리기 때문에 젊은 사람들과 이야기할때는 말을 빨리해야한다는 것도 들었다.

전반적으로 말을 빨리하는 디지털 세대에서,
게다가 짧은 시간안에 더 많은 이야기를 해야하는 압박에 시달려 있으면,
말을 천천히 하는게 정말 답답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그래서 내가 민폐가 되지 않으려고 나도 말을 빨리 하게 되고.

3주전에 교회에서 했던 내 설교를 다시 들어보니,
그냥 말을 빨리하는 것을 너머서, 더듬더듬하고 버벅거릴 수준에 이르기까지 말을 빨리하고 있었다.

사실 이번에 설교에서도, 하고 싶은 이야기가 정말 많았다.
그걸 30분 안에 꾸겨 넣으려하다보니 말이 더 빨라진것 같기도 했다.

말을 더 천천히 또박또박하는 연습을 해야한다고 전혀 생각되지 않는다.
그러면 생존이 불가능해져버린다. ㅠㅠ
오히려 빨리 하되 버벅거리지 않도록 하는 연습을 더 해야하는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렇지만,
그렇게 말을 빨리하는 효율성이 내게서 사랑할 여유를 빼앗아가버리지 않아야하는데…
그 밸런스를 잃지 않는 것은 정말 정말 쉽지 않다.

Related Pos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