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KOSTA/USA-2010 conference를 마치고 (3)

복음

지난 두어달 동안 내가 많이 ‘확장시켰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복음의 개념에 대해 다소 회의적인 점검을 하고 있던 차였다.

현대 기독교에서 아주 큰 문제 가운데 하나는 복음을 사유화(privatization)하려는 시도에 있다고 여기고,
복음의 공동체성, 복음이 가지는 거대담론 등에 매우 깊이 빠져 있었다.
영혼 구원에 머무르지 않는 구원, 전 피조세계의 회복을 의미하는 구원의 의미에 대해 꽤 많이 곱씹으며 나름대로 연구도 하고 있었다.

그런데,
지난 두어달 동안에는 내가 취하고 있던 그 접근법을 여러각도로 재점검하고 있던 차였다.
복음이 사유화(privatization)된 것은 복음의 공동체성이 강조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볼수도 있지만, 복음이 진정한 의미에서의 개인화(personalization)되지 않았기 때문은 아니었을까.

전 세계를 구원하시는 복음의 속성이 중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복음은 결국 개인적(personal)인 속성이 그 핵심에 자리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것에 대한 고민이었다.

한동안 빠져 있었던 N.T. Wright에 대해서도, 결국 그분이 이야기하는 ‘righteousness'(의), ‘justification'(의롭게 됨)의 개념을 내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결론을 잠정적으로 내리면서 다소 혼란을 겪고 있던 차였다.

그러던 차에…
이번 집회에서 다루어졌던… old gospel, penal substitution을 강조하는… 보혈의 공로로 구원얻는 그 복음, 그 복음으로 인해 새로운 삶을 살게되는 그 복음을 나는, 다시 한번 주목하여 바라보게 되었다.
말씀 묵상을 통해, 설교를 통해… 그리고 내가 곱씹는 사색과 사고를 통해…
내가 얼마나 죄인이었던가, 그런데 그 죄인에게 주어지는 십자가의 은혜가 얼마나 큰 것이었던가 하는 것에 다시 깊이 주목하여 잠기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내가 어쩌면…
그렇게 복음의 공동체성을 강조하려 했던 것, 거대담론을 이야기하고자 했던 것 등은…
정말 복음의 core라기 보다는 그보다 더 넓은 영역을 복음에 넣고자 했던 것은 아니었을까…

내가,
내 개인에게 주어진 구원의 감격에 대해 망각한 채,
사변적이고… 소위 ‘세상의 이상주의에 아부하는’ 방식으로 복음을 접근 했던 것은 아니었을까.

복음은,
모든 믿는자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선물인 것인데…
마치 그것을 내가 이루려했던 것은 아니었을까.

Tim Keller나 Don Carson 같은 사람들이…
이러한 움직임을 new legalism이라고 지칭했던 것이 어째 마음에 와 닿았다.

(그렇다고 복음의 공동체성이나 거대담론등을 포기했다는 것을 결코 아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