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 대하여 포기하지 않기

내가 존경하는 어떤 형의 이야기.

이 형이 1년동안 자신이 살고 있는 지방을 떠나 다른 지방에서 지내야 할 일이 있었다.
이 형은 신문에 나거나 할 정도로 널리 알려진 사람은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학문의 세계에서 성실하게 일하고 있고, 그리스도인으로서도 알수 있는 사람에게는 알려진 정도의 사람이다.

이 형이 임시로 있어야하는 그 지방에 있는 어떤 대형교회에 1년동안 나가게 되었다.
그 교회의 담임목사님도, 이 형을 잘 아는 것은 아니지만 어느정도는 아는 정도였다.

그런데,
이 형이 1년동안 다닌 이 교회의 담임목사님께서 아주 치우친 번영신학의 message를 반복해서 이야기하였다.

처음 몇번은 그러려니 하면서 지나쳤는데,
나중에는 매우 힘들게 그 message들을 들었다고 한다.

이 형은 그 교회의 젊은 부목사님들과 대화하면서,
우선, 그 젊은 부목사님들이 그 번영신학의 message에 동의하는지 조심스럽게 여부를 물었다.
그리고 그 번영신학의 message에 전적으로 동의하지 않는 다는 것을 알게 되고는, 그 부목사님들에게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다고 한다.

“만일, 당신이 그 목사님을 정말 사랑한다면… 당신의 job security를 포기하고서라도 그 목사님에게 고언을 해야 합니다. 그 이야기를 그 목사님이 수용하고 수용하지 않고는 둘째 치고라도, 그 고언을 하지 않은 것만으로도 당신은 후에 그 책임을 면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얼마 후, 이 형은 그 교회의 담임목사님에게 진정으로 사랑어린 충고를 결국은 하였다. 그 목사님을 얼마나 개인적으로 사랑하고 존경하는지, 그 목사님으로부터 얼마나 큰 신앙의 도움을 학생때 받았는지 하는 것을 이야기하면서 그러나 목사님의 현재 message가 치우쳐져 있다고. 목사님에 대한 사랑의 마음은 전혀 변하지 않았으나 목사님의 message를 매우 안타깝게 들어왔다고.

이 형과 이런 대화를 나누면서,
나는 참 많은 것을 생각했다.

어떤 사람에 대하여 나는 너무 쉽게 포기하고 마는 듯 하다.
그냥 어떤 사람이 ‘이러이러한 사람’이라고 생각되면 나는 그냥 거기서 멈추어 더 이상 어떤 노력을 하려 하지 않는 듯 하다.

계란으로 바위를 치는 한이 있어도,
그 사람이 변하지 않을 가능성이 많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 사람의 변화를 위해 기도하고 고언하고 충고하는 그 형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부끄러웠다.

사람을 포기하지 않는 다는 것…

4 thoughts on “사람에 대하여 포기하지 않기

  1. 아멘! 읽으면서, 성경 한구절과 시 한구절이 떠오르네요…

    “가령 내가 칼을 한 땅에 임하게 한다 하자 그 땅 백성이 자기 중에 하나를 택하여 파숫군을 삼은 그 사람이 칼이 그 땅에 임함을 보고 나팔을 불어 백성에게 경고하되 나팔 소리를 듣고도 경비를 하지 아니하므로 그 임하는 칼에 제함을 당하면 그 피가 자기의 머리로 돌아갈 것이라 그가 경비를 하였던들 자기 생명을 보전하였을 것이나 나팔 소리를 듣고도 경비를 하지 아니하였으니 그 피가 자기에게로 돌아가리라 그러나 파숫군이 칼이 임함을 보고도 나팔을 불지 아니하여 백성에게 경고치 아니하므로 그 중에 한 사람이 그 임하는 칼에 제함을 당하면 그는 자기 죄악 중에서 제한바 되려니와 그 죄를 내가 파숫군의 손에서 찾으리라” (에스겔 33:2~6)

    “한 개의 돌이 되어 꽝꽝 얼어붙은 강가의
    얼음 향해 잰 걸음으로 달려가
    한 주먹의 힘만한 구멍밖에 내지 못한채
    쓸쓸한 비명소리 함께 어둔 강바닥으로 잠겨간
    그 시리던 시절의 돌팔매
    봄이 오는 어느 날 바로 그 돌팔매 흔적으로부터
    얼음장 꺼져갈 것임을 잊지 말자며
    차가운 악수로 잡던 손들의 사랑처럼
    한 포기 씀바귀 곱게 닦이운 뿌리 밑에서부터
    이 나라 천지의 들은 녹으리라.”
    (도종환의 “씀바귀” 중에서)

  2. 정말 아무나 할 수 있는건 아닌거 같습니다. 그분 정도되니까 포기하지 않고 용기있게 고언할 수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목수의 졸개님도 얼마든지 그러실거란 생각이 드는데요 일단 포기 안 하기로 작정하면 말입니다. ^^ 아, 다음주 월요일날 저녁 혹 시간 되시나요?

    • 이렇게 썼는데도 이게 누구 이야긴지 바로 알아차리시군요. ^^
      이메일에 답장 했는데… 월요일 저녁은 제가 이 동네 학생들과 성경공부가 있습니다. 그 이전에 저녁 식사 함께 하셔도 좋구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