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자가 되는 것

약자가 되는 것은 참 마음이 무겁고 힘든 일이다.
자존심이 상하기도 하고, 좌절감을 느끼기도 하고, 분노가 솟아오르게 되기도 한다.
불편함이나 어려움을 감내해야하기도 하고, 불안감과 싸워야 하기도 한다.

그러나,
약자가 되는 것은 참으로 복된 일이다.
그리스도의 마음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나와 같은 사람은,
이미 너무 강자여서…
그저 강자로 사는 것에만 익숙해져서…
어쩌다 내가 약자로서 노출되게 되거나…
내가 약자가 되어야 하는 것을 유난히 더 힘들어 하는 듯 하다.

회사에서 사람들과의 사소한 대화 속에서 쉽게 자존심 상해 한다던가,
작은 불편함을 견디지 못하고 불평한다던가…

가난한 사람에게는 복이 있다. 하늘 나라가 저희의 것이다.

예수께서하신 이 선언은,
이제 가난한 사람들에게도 복이 있는 세상이 왔다는…
이제는 이전의 세계관으로 담아내지 못하는 세상이 왔다는…
엄청난 것임에도,

오히려 내가 강하기에 그 선언의 깊이를 인식하고 살지 못하는게 아닐까 싶다.

Thanksgiving을 보내면서,
내게 감사가 사라진 메마름을 바라보면서,
이런 생각을 해본다.

2 thoughts on “약자가 되는 것

  1. Thanksgiving…. 그나마, 미국은 ‘Thanksgiving’이란 이름의 휴일이 있어서 ‘감사’를 의지적으로 나마 생각하는 기회가 있었는데.. 한국은 참으로 힘들다는 생각이다…
    요즘은.. 그 의지나마 약해지는 것만 같다..

    변명인 것 같지만…

    한국에서 ‘약자로 살아간다’ = ‘패배자’ … 인 것이 아직의 현실인 듯 하다……

    어떡하지?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