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함은 능력(competency)일까 성품(character)일까?

나는 오랫동안 성실함을 성품으로 생각해왔다. 그렇기 때문에 성실하지 못한 사람들을 쉽게 비난하기도 했고, 내 자신이 성실하지 못함을 많이 자책하기도 했다.

그런데, 혹시 성실함이 능력은 아닐까?
어떤 이들은 아무리 노력을 해도 성실함 자체가 힘든 것은 아닐까?

약속을 해 놓고도 반복해서 그 약속을 지켜내지 못하는 사람들,
늘 약속시간을 맞추지 못하는 사람들,
큰 소리를 쳐놓고 뒷감당을 못하는 사람들…

이런 사람들이 성실하기위한 노력을 안하는 것이 아니라,
성실하기 위한 노력을 못하는 것은 아닐까?

이런 생각들을 하면서 나는 과연 성실하지 못함이 책망으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일까 하는 것에 대한 심각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아마 전문적인 심리학의 영역의 고민을 비전문가가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나 자신에 대하여 그리고 다른 이들을 대하면서 다른 이들을 양육하거나 훈련하거나 가르치거나 그들과 함께 일하면서… 반복해서 마주치게 되는 고민이다.

Related Posts

2 thoughts on “성실함 (2)

  1. 제가 생각하기엔 아직도 ‘성품’이라 믿습니다. 더디가기기는 하지만 성품은 변화의 여지와 가능성이 있는 반면 능력은 어찌해도 안되는 부분이 있잖아요..

    1. 네… 사실 제가 고민하는 point가 바로 그겁니다.
      성실함도요… 아무리 노력해도 못하는 부분이 있지 않나 하는 겁니다.

      가령, 현실을 잘 파악하고 판단하는 “능력”이 부족해서 반복적으로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지 않나 싶은거지요.

      가령… 자신이 헌신한 것에 대해 끝까지 해내지 못하는 경우라든가… 계속해서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경우… 혹은 반복적으로 deadline이나 약속시간을 어기는 경우… 등을 생각해 보면요…

      논리적이고 이성적으로, 성실하고 꾸준하게 이 일을 해야한다는 당위를 생각하기 이전에,
      좋은 말로 하면 열정이고 나쁜 말로 하면 충동에 휘둘리는 거지요.

      그래서 꾸준히 자신의 일을 하지 못하고 다른 덜 중요한 그러나 충동이 일어나는 일들에 몰두하는 겁니다. (쾌락을 추구하는 것이라든가…. 그냥 게을러 지는 것이라든가… 과도한 취미생활이라든가…. 등등)

      이런경우,
      이 사람이 좀 더 논리적이고 이성적으로 자신의 충동을 절제할 능력이 안되는 것은 아닐까.. 뭐 그런 생각이 드는 거지요.

      저를 비롯해서 제가 보통 많이 만나는 소위 “신앙 엘리트”들은 대개는 이런 절제를 잘 해내는 사람들이고… 그래서 이런 절제를 잘 하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곤 하는데,

      혹시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 대해, 그들이 도달할 수 없는 성실함의 경지를 무리하게 요구하는 우를 범하는 것은 아닌가… 그런 우려와 반성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물론 저도 아직 확신은 없구요.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