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함 (introduction)

직장 일이든, 직접적인 복음사역이든…
일을 하다보면 부지런하고 성실한 사람이 얼마나 귀한가 하는 것을 많이 느낀다.

특히 어떤 일을 부탁한 후,
그 일을 다시 점검하지 않아도 알아서 책임감을 가지고 성실하게 그 일을 해내는 사람이 생각만큼 많지 않음을 발견한다.

그렇기 때문에 성실한 한 사람을 찾는 것이 무척이나 어렵고, 그런 한 사람을 만나는 것이 참 귀한 일임을 깨닫는다.

그렇다면, 그렇게 성실한 사람이 과연 더 건강한 복음적인 삶을 사는 것일까.
그렇게 성실하지 못한 사람은 어떻게 더 건강한 성숙을 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을까.
나는 어떻게 더 성실한 사람이 될 수 있을까.
인위적인 성실함과 건강한 성실함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성실함과 영성과는 어떤 관계일까.
성실한 사람과 성실하지 못한 사람은 어떤 관계를 맺어야 할까.

이런 고민들이 성실함과 관련하여서 자연스럽게 떠오르게 된다.

앞으로 시간이 되는 대로 몇번에 걸쳐… (몇번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
최근 내가 ‘성실함’에 관하여 고민하고 있는 것들을 한번 써볼까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