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함 (3)

성실함에 대해 핑계를 대는 사람들을 나는 매일 만난다.
누굴까?
당연히 나 자신이다.

좀 더 성실할 수 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하는 핑계를 대는 내 모습을 객관적으로 보고 있자면 깊이 실망스럽기도 하고 몹시 부끄럽기도 하다.

그래도 나는 다른 어떤 것들은 잘 하는데…
사람이 완벽할수는 없지…
이정도 마음의 평안과 여유는 있어야지…
내가 이정도의 여유를 누릴 자격은 되지 않나…

그러나 성실함은, 내 performance와 관련된 것이 아니라 내 attitude와 관련된 것이 아닐까 싶다.
내가 무엇일 이루고 이루지 못하고를 기준으로 생각할 것이 아니라, 내가 하나님 앞에서 어떤 자세로 삶을 대하고 있는가 하는 문제가 아닐까.

One thought on “성실함 (3)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