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의 신비

나처럼 잘난척 하기 좋아하고,
나서기 좋아하고,
말 많이 하기 좋아하는 사람도…

기도라는 주제를 만나면 늘 말이 딸린다.
기도의 그 말할 수 없는 신비를 내가 다 담지 못하고 있음이 너무나도 분명하기 때문이다.

최근,
그 기도의 신비가 더 깊게만 느껴진다.
나만의 공간에서 무릎을 꿇을 때, 하늘과 땅이 만나는 경험을 한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