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STA/USA-2010 conference를 마치고 (2)


집회를 모두 마치고,
대부분 정리를 끝낸 후에, 이제 마지막으로 ‘배너’를 내리기 전에 그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간사님들.

그날 저녁,
새벽 3시경까지 계속된 evaluation meeting을 마치고,
기도인도를 하면서,
나는 울음을 터뜨리는 주책을 부렸다.

여러가지 사연과 사정이 많았던 올해,
그 와중에도 순수하게 섬기는 우리 간사님들을 생각하니 벅찬 감정을 억누르기 어려웠던 것이었다.

이들의 땀에 젖은 얼굴에서,
하나님 나라를 본다.

4 thoughts on “KOSTA/USA-2010 conference를 마치고 (2)

  1. 왠지 모르게 누구 하나가 그 모임에서 울거라고 생각했는데, 저는 아닐 거라고 생각했구요. 역시 목수의 졸개님께서 ㅎㅎ.

    뭐 그렇다고 제가 벅찬 감동 가운데 있지 않아서 그런 건 아니구요. 저는 예년과 달리 뒤에서 진행하면서 간사님들 때문에 오르는 벅찬 감정을 여러번 느꼈답니다.

    • 수고 많이 하셨어요.
      아주 훌륭하게 잘 해내셨어요. 금년에 갑자기 땜빵으로 투입되었는데도… 마치 수년동안 해왔던 것 거럼~

      원래 이 바닥이 다 그렇습니다.
      수없이 ‘땜빵’으로 사람들을 쓰고…
      그렇게 쓰이면서도 그저 섬김의 기쁨으로 눈물 흘리며 섬기고…

      땜빵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야 말로 우리 섬기는 이들의 spirit이 아닐까 합니다. ^^

      정말 수고 많으셨어요.

  2. JK 갑자기 땜빵으로 투입되긴 했지만
    정말 누구도 쉽게 할 수 없을것 같을 부분을 잘 감당하신것 같아요.

    집회 가운데 간간이 듣게 되는 JK에 대한 이야기는… 무한 신뢰를 보낸다는 분도 계셨고, Balance를 잡는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는 등등등…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듣게 되었네요.
    거기에 제가 느낀 하나 더 하자면, 집회가운데 일어나는 어떠한 상황에도 쉬 흔들리지 않고 잘 균형을 유지하며 다른 분들에게 안정감을 줄수 있다는 점이 좋았던것 같습니다.

    정말 수고 하셨습니다.

    • 정민과 지원 두분도 정말 많이 애쓰셨어요.
      종횡무진 활약하신 정민과,
      수년간 아무도 풀지 못했던 숙제를 척척 풀어내신 지원…
      두분다 정말 장난이 아니시더군요. ^^

      제 성경연구하는데에도 감수도 해주시고,
      여러가지로 도움 주시는데 언제 밥이라도 한번 사야겠지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