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Look At Me

14:11 무리가 바울이 행한 일을 보고서, 루가오니아 말로 “신들이 사람의 모습으로 우리에게 내려왔다” 하고 소리 질렀다.

12 그리고 그들은 바나바를 제우스라고 부르고, 바울을 헤르메스라고 불렀는데, 그것은 바울이 말하는 역할을 주로 맡았기 때문이다.

13 성 바깥에 있는 제우스 신당의 제사장이 황소 몇 마리와 화환을 성문 앞에 가지고 와서, 군중과 함께 두 사람에게 제사를 드리려고 하였다.

14 이 말을 듣고서, 바나바와 바울 두 사도는 자기들의 옷을 찢고, 군중 가운데로 뛰어 들어가서 외치면서,

15 이렇게 말하였다. “3)여러분, 어찌하여 이런 일들을 하십니까? 우리도 여러분과 똑같은 성정을 가진 사람입니다. 우리가 여러분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은, 여러분이 이런 헛된 일을 버리고,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만드신, 살아 계신 하나님께로 돌아오게 하려는 것입니다. 그, ‘사람들’

16 하나님께서는 지나간 세대에는 이방 민족들이 자기네 방식대로 살아가게 내버려 두셨습니다.

17 그렇지만 하나님께서 자기를 드러내지 않으신 것은 아닙니다. 곧 하늘에서 비를 내려 주시고, 철을 따라 열매를 맺게 하시고, 먹을거리를 주셔서, 여러분의 마음을 기쁨으로 가득 채워 주셨습니다.”

18 두 사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군중이 자기들에게 제사하지 못하게 겨우 말렸다.

=====

하나님의 손에 붙들려 일하면서도,
사람들이 나를 주목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

그런데,
마음이 급해지면,
사람들로 하여금 나를 주목해서라도 좀더 성숙하게 되길 바라는 마음이 생기게 되는 것 같다.

그런 실수를…
정말 많이 범했던 것 같다.

그렇게 되면,
성실하게 섬겼던 그 사람의 존재 자체가…
점차 거치는 걸림돌이 되어 후배들의 길을 막게 되는 것 같다.

키가 더디 큰다고 성장 홀몬을 잔뜩 주입해서 동물을 키우면 각종 부작용이 있는 것과 마찬가지겠다.
더디 크더라도, 자연식을 먹으며 키워야 건강하게 크는데 말이다.

내 실수들을 바라보며…
한없이 내가 초라하게 느껴진다.

4 thoughts on “Don’t Look At Me

  1. 초라하긴요. 무슨 말씀을!!! 그동안 애써서 섬겨오신 후배들을 믿어보세요. 선배들의 업적을 머쓱하게 만들고 모든 우려가 한낱 노파심이었음을 곧 훌륭히 증명해 낼 것으로 저는 기대합니다~~누구 후밴네요..당연 그러겠지요^^ 공동대표님 화이팅!! *^^*

    • 아아…
      공동대표라니…
      정말… 그렇게 저를 부르는 사람들 다 미워하기로 했습니다. ㅎㅎ

      뭐 물론 KOSTA 관련해서도 이 글에 쓰인 고민이 있는 것이 사실인지만,
      지금은 사실은 다른 사역쪽에 이런 부담이 더 큽니다.
      어떤 의미에서 KOSTA는 solution이 더 쉬운 것 같아요. 적어도 제 처신에 관한 것에는요.

      제가 후배를 못믿는 것은 아니고요,
      제가 저를 믿지 못하는 것 같아요.
      사실 우려를 하고 있지는 않은데,
      인도하심을 구하고 있다고나 할까요….

      이상주의적 결정은 참 쉽고 간단한데요,
      이상주의는… 자칫 고결한 것 같지만, 한편 무책임한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그래도 요즘은 제가 약간 더 이상주의쪽으로 기울어지는 분위기입니다. ㅎㅎ)

      그래도,
      주변에 이렇게 찔러주시고, 격려해주시고, 기도해주시는 분들이 있어 참 감사하고 좋습니다.
      제 마음이 하나님께 더 열릴수록, 주변에서 해주시는 좋은 말씀들이 더 잘 이해/소화되는 것 같더라구요.(그런의미에서 아직은 갈길이 멀지만요…) 감사합니다.

      @ 그런데 이렇게 자세히(?) 제 고민을 쓰면… 어떤 사람들은 제가 앞으로 1-2주 내에 어떤 결정을 하게될지를 후루룩~ 읽어낼 사람도 있겠군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