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 묵상

부활절에는,
우리가 얼마나 당당해 질 수 있는가 하는 것을 마음껏 소리높여 외쳐보자!

Oh Death, where is you victory?
Oh Death, where is your sting?
… thanks be to God, who gives us the victory through our Lord Jesus Christ!

인류를… 나를 붙들어놓고 있던 ‘죽음’에게, 이제는 덤벼보라고 당당하게 나서며 그 죽음을 깔보며 조롱하는 날이 되도록 해보자!

죄의 권세가 완전히 힘을 잃어버리게 되어,
완전한 승리가 이루어졌음을 목청이 터져라 외쳐보자!

미국에서는, 부활절과 성탄절 같은 절기에만 교회에 나오는 사람들이 꽤 많은 것 같다. 그래서 부활절, 성탄절에는 예배에 늘 자리가 부족하다.
우리 가족은 다른이들을 배려하다는 차원에서, 어제(토요일) 저녁에 부활절 예배를 드리고 왔다.
뭔가 ‘맛’이 별로 안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이 좀 많이 있긴 했으나…
막상 예배를 드리며 참 깊이 예배의 감격에 빠졌었다.

부활절 예배를 한 4-5시간 드리면서,
마음껏 죽음과 사탄에 대해 조롱하고,
마음껏 우리에게 주어진 승리를 감사하고,
마음껏 승리하신 그리스도를 찬양하면 좋겠다… 싶었다.

1시간쯤 진이 빠지도록 찬양하고,
1시간쯤 깊이 기도하고,
1시간쯤 설교 듣고,
그리고 또 한 1시간 찬양과 기도하고,
또 1시간 말씀 더 듣고,
그리고는 다 함께 밖에 나가서 Christ is Risen! 이라고 좀 목청이 터져라 외치는… 그런 부활절 예배 한번 드리보고 싶다… 는 생각이 들만큼 예배가 감사했다.

들어도 들어도 또 들어도…
부활의 백성이 이제 되었다는 감격은…
정말 심오한 깊이가 있는 듯 하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