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 블로그의 글이 다소 ‘개인적인’ 영역에 치우쳐져 있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사실 그렇다. 거시적인 관점에서의 묵상도 거의 없고, 거대담론에 대한 이야기도 거의 없는 것이 사실이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