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를 위해서는 잊어야 하는 걸까?

어떤 과정을 통해서 용서가 이루어 지는 걸까?


여러가지 인간적인 오해가 논리적으로 풀려나가는 과정을 통해서 되는 경우도 있을 것이고,

내게 해를 가한 사람에 대한 인간적인 연민을 갖게 되어서 해결되기도 하고,

혹은 시간이 지나 그 사건/사람/관계 등을 잊게되어 용서하게 되는 경우도 있지 않을까 싶다.


물론,

그리스도인들은… 

내 죄를 용서받은 것이 너무 크기 때문에, 나도 다른 사람을 용서하게 되는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다시 말하면 은혜에 대한 깊은 인식 때문에, 나도 은혜를 베풀게 된다는 것인데…



나는,

유난히 한번 화가 나면 잘 풀지 못하고,

내게 잘못한 것을 용서하지 못하는 편이다.


그래서 도대체 왜 나는 이렇게 용서를 잘 하지 못하는 것일까.. 하는 고민을 참 많이 하면서 신앙생활을 해 왔는데…


물론 내가 은혜에 대한 인식이 부족해서,

다른이들에게 그 은혜를 베풀지 못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정말 용서의 과정을 밟게되는 것을 가만히 살펴 관찰해보면,


결국은 내가 받은 은혜의 크기가 너무 커서,

내게 돌아온 불이익, 피해, 억울함 등등을 trivialize하게 되고,

그래서 그 상처의 날카로움이 ‘잊혀지는’ 과정을 통해서 용서에 이르게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보고 있다.


다시 말하면,

은혜를 받아들여 용서를 하는 과정 역시,

‘망각’이 용서의 핵심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즉, 용서의 문제는 어떻게 하면 그 날카롭게 찔린 것을 ‘망각’하느냐 하는 것인데…

강력한 은혜가 그것을 가능하게 한다는 것이고.


나는 잘은 모르지만,

미라슬라브 볼프가 이야기하는 용서도 바로 이런 mechanism으로 가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그런데 분명한건,

자세한 mechanism은 잘 모르겠는데…

내가 은혜에 대한 인식이 깊어지면 깊어질수록… 사람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고… 따라서 용서가 더 잘 이루어지기는 한다는 것이다.


Comments

용서를 위해서는 잊어야 하는 걸까? — 4 Comments

  1. 사람에 대한 이해가 용서의 한 부분이라는 것에는 좀더 자세한 설명이 필요하겠지만 어느부분 동의가 됩니다. 하지만 ‘망각’은 경험적으로는 그렇지 않던데요? 물론 제 경험입니다.

  2. 용서는 ‘trivialize’ 나 ‘망각’의 문제가 아니라 십자가 위에서의 죽음의 문제라고 생각해요.

    trivialize & 망각 은 어떤 종교에서라도 가능하고,혹은 심리적 manipulation으로도 충분히 가능하죠. 바쁜생활이나 다른 인간관계, 취미생활 등에 집중함으로써 다른 문제를 잊는 것과 비슷한것.

    제가 믿는 용서는 문제를 또 상대방을 있는그대로 confront 하는것이고 그것의 잘잘못을 충분히 알되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포용하겠다는 의지의 문제여요. 도무지 그렇게 하기 싫은 나를 죽이고 그럴 수 있는. 물론 그럴 수 있는 능력은 십자가, 하나님을 향한 신뢰 등에서 나오는 거구요.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보여주신 바로 그것.

    잊을 수 있을지? For example, 요셉이 자신을 인신매매한 형제들을 용서했을 때 사건 자체를 아예 망각해버렸을까요? 흠. 그 사건을 하나님의 시각으로 재해석해서 받아들었지만, 그 사건을 아예 잊진 않았을거 같은데…

    Volf 인가 하는 사람 책을 다시 읽어봐야 할 듯.

    • 용서를 망각이라는 메커니즘의 범주에 넣는것에 동의하기 어려웠는데 민우맘의 말씀에 제게는 조금더 설득력있어 보입니다
      (민우맘께 한표!!)

  3. 배제와 포용에 요셉의 예가 나와있군요. 한국어판 p 220 (요셉이 형들과의 화해에 이르는 여행이) 끝나기까지는 많은 기억하기가 필요했다… 그러나 멀리 집에서 새어나오는 희미한 빛초럼 그가 돌아오는 여정을 안내한 것은 그가 아직도 기억하는것을 잊어버리게 하는 하나님의 은총 – 기억을 배경으로 후퇴시키기- 이었다… 이 소중한 선물을 간직라게 하고 싶었기에 요셉은 그 소원을 자신의 아들 므낫세 – ‘잊어버리게 하신 이’- 의 이름에 새겨 넣었다. … 므낫세의ㅜ존재는 고통을 상기시킴으로써 고통에 대한 기억의 상실에 주목하게 된다. 필수적인 기억하기와 함께 섞여있는 이 이상한 잊어버림 덕분에 희생자인 요셉은 가해자인 형들을 껴안고 형들과 자신의 구원자가 되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