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잠정적으로 닫습니다.

최근,

다소 좀 무리가 되는 중에,

계속해서 수준이 떨어지는 글들을 써오느라 애를 먹고 있었습니다.

제게 개인적으로 유익이 있어 그래도 그냥 계속 이 글쓰기를 계속 하겠다고 생각을 하고,

그냥 제 개인적인 부족한 생각을 끄적거려왔습니다만…

우선,

글쓰기를 계속할 시간적 여유를 찾는 것에 어려움을 많이 느끼고 있고요,

둘째,

제 부족한 생각을 이런식으로 나누는 것이 좀 부끄럽다는 생각을 최근 더 많이 하게 되었고,

세째,

제 생각을 자꾸 내뱉지 말고 좀 제 마음 속에 더 머물도록 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계속 글을 쓰기는 하겠습니다만,

글들을 비공개로 설정해 놓아, 그냥 저 개인의 일기 형식으로만 계속 써가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해서,

오늘을 시작으로 잠정적으로 이 블로그 문을 닫고자 합니다.

2008년 봄부터 거의 매일 글쓰기를 시작한 것을 그만두기가 쉽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이렇게 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이 블로그를 통해 알게된 분들, 또 이 블로그를 통해 제게 생각과 마음과 사랑을 나누어주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목수의 졸개 올립니다.


Comments

블로그를 잠정적으로 닫습니다. — 10 Comments

  1. 문을 닫으신다니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역시 사월은 잔인한 달입니다.
    사월의 첫날부터 이런 슬픈 소식이라니..^^

  2. 주님의말씀에 비췸을 받으시면 우린 흙에지나지않지요 .전 우찌무라간조의신앙을만남 을 항상 감사
    드리며 한국의초원리주의 율법주의 바리새인 처럼으로서는 지금은 불편합니다.95%가WCC의연합주의로 배교의시대 인것같읍니다.평화다!평화다!주님오실날 가까운날??하루 하루 말씀과 감화를쓰셔서 책으로 남기시면 최선아닐까요?우찌무라간조의흐름은 신학공부안한사람들입니다.제자들도 신학배우지않았어요.전 말씀이주어져 통신신학을 배우게해주쎴지만…또 편지 드림..이로부터..주님안에서..

  3. (만우절은 잊은채) 전 확실히 낚였어요. 이 글 이후에도 계속 글 올리시는 것을 읽으면서 혼자 생각하기를, ‘이상하다…’ 이랬다는… -_-;; ㅋㅋㅋㅋ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