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의 부재일까, 경건의 부재일까

복음주의의 위기, 

한국 교회의 몰락…

뭐 이런 거창한 이야기 하기 이전에…

내 신앙이 이토록 엉망인건,

도대체 신학의 부재일까, 경건의 부재일까.

대개,

주로 말씀 많이 공부하는 사람들은 신학의 부재라고 이야기하고,

주로 기도 많이 하나는 사람들은 경건의 부재라고 이야기하는 것 같다.

어떤 이들은,

결국 모든 신앙의 위기는 신학의 위기라고 생각하고,

어떤 이들은,

결국 모든 신앙의 위기는 경건의 위기라고 생각한다.

지금 내가 서 있는 위치에서,

내게 부족한건 신학일까, 경건일까.

조금 더 확장 시켜서,

내 가족을 놓고 보았을때,

우리 가족에게 부족한건, 신학일까, 경건일까.

내가 속한 공동체는,

신학이 더 필요할까, 경건이 더 필요할까.

미국 내 한인 교회는?

코스타는?

한국 교회는?

내가 속한 신학 노선(복음주의)는?

한동안 나는 이 모든 문제를 신학의 문제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요즘은, 이것이 혹시 경건의 문제는 아닐까 하는 고민을 심각하게 하고 있는 중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