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내가 목사님이 되지 않는 이유 (2)

지금껏, 내가 목사가 되지 않은 이유들은 다음과 같았다. (at least, so far…)

1.훌륭한 목사는 많은데, 훌륭한 평신도는 많지 않다
지금도 여전히 이 statement가 valid 한 것 같지는 않다.
오히려 요즘은 그 추세가 좀 역전된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까지 한다.
그렇지만, 훌륭한 평신도가 많지 않다는 것은 여전히 사실인 것 같다.

그런데 더 문제가 되는 것은… 내가 훌륭하지 않다는 거다. -.-;
내가 평신도가 되든 목회자가 되든 간에, 내 존재가 내가 속한 쪽에 그리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2.나는 목사로서의 ‘은사’가 없다.
내가 생각하기에, 그리고 주변 사람들이 내게 이야기해주기에, 나는 ‘가르침’의 은사는 어느정도 있는 것 같다. (그나마 그것도 회의가 들때가 많이 있다.)
그런데, 나는 정말 ‘목회’의 은사가 있는 것 같지 않다.
일반적으로 공감능력도 많이 떨어지고, sympathy, empathy가 별로 없다.
말하자면, 별로 사랑이 많은 사람이 아니다.

내 생각에, 목회자의 job을 생각할때,
Pastoring의 일부로서 teaching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teaching의 follow-up으로서 pastoring을 한다거나,
teaching과 pastoring을 두가지의 다른 사역으로 보는 것은, “Pastor”가 가져야 할 자세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목사(Pastor)로서의 재능과 자질이 없다고 생각한다.

3. 나는 목사로서 더 준비가 되어있기 보다는 평신도로 더 준비가 되어있다.
내게 여러가지로 큰 영향을 미치신 한 선배님에게,
진지하게 내가 목사가 되는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여쭈어본 적이 있었다.
(그분은, 보스턴의 M 대학에서 박사를 받으시고, 한국 K학교의 기계과 교수로 당시에 계셨었다.)
그분은 내게 말씀해 주셨다.

“지금 네가 할 수 있는 수준의 목회를 할 수 있는 사람은 많다. 그렇지만, 네가 할 수 있는 수준의 평신도의 삶을 살 수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 당시 나는 그 말씀에 그렇게 깊이 동의하지 않았다.
예전에는, 네가 할 수 있는 목회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많다는 것에 동의 하지 않았다. (내가 하면 잘 할 것이라고 생각했으므로)
그런데 요즘은, 내가 할 수 있는 수준의 평신도의 삶을 살 수 있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다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내가 해도 잘 할 수 없으므로)
그러나 생각해보면 그분이 잘 보셨던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결국 여태껏 내가 살아왔던 삶의 궤적 속에서 일하셨던 하나님에 주목하여 생각해 볼때, 내가 목사가 되는 것 보다는 평신도로 사는 것이 더 적절할 것 같다는 생각이다.

6 thoughts on “내가 목사님이 되지 않는 이유 (2)”

    1. 이정도면 꽤 convincing 한 이유 아닌가요? ^^
      (1)번 빼고,
      (2),(3)번 말입니다~

  1. 그 분이 그립다! 올해 시카고에는 오실려나? 오시면 어떻게 해서든 시간을 내서 교제시간을 갖고 싶어지는구나!

    1. 형은 한국에서 못만나셨나보죠? ^^
      이번에 오시는지는 정말 모르겠네요. 하도 바쁘시다고 얘기를 들어서….

  2. 말씀하신 분이 제가 생각하는 분이 맞다면, 저도 그분께 큰 신세를 졌습니다.^^
    그전엔 일면식도 없다가, K집회 강의를 듣고는 다짜고짜 이메일 드려서 인사여쭌다음, 만드신 성경공부교재를 좀 보내 주십사 부탁드렸습니다.
    정말 흔쾌히 몇개를 보내주셨고, 여태까지 보내주신 교재의 덕을 보고 있습니다.^^

    저처럼 계속 폐를 끼치는 사람이 있는 반면, 이곳 저곳 다니시면서 계속 덕을 끼치는 분들이 계시네요. 참 감사한 일입니다. (혹 그분이 아니시라면,, 할수없구요.ㅋ)

    1. 장평훈 교수님이시지요? ^^
      그분과 그런 연락이 있으셨군요~

      대전에 있을때, 학생들 집에 불러 먹이며 성경공부도 시키셨고…
      제가 보스턴에 있을땐,
      오셔서 먹을 것도 사 주시고, 심지어는 용돈도 좀 주고 가시고 하셨어요.

      김인수 교수님같은 분 보스턴 방문 일정 잡히면,
      저랑 연락해서 만나도록 해주시고…

      제겐 참 고마운 분이지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