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렇게도 불편할까?

어제는 내 생일이었다.

매년 생일에 맨 처음 축하를 해주는 것은 credit card 회사나 shopping site 같은 것들이다. ^^ 대개 며칠 전에 축하 message를 보내면서, 생일에 이왕이면 우리 shopping mall에서 근사한걸 사라 뭐 그런 message를 받는다. 나는 대개 그걸 받고서야 내 생일이 가까와 왔다는 것을 알곤 한다.

나는 생일이 뭐 대수냐 싶기도 하고, 별로 내게 관심도 없는 사람들이 괜히 어설프게 축하한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멋적기도 하고, 무엇보다 괜히 다른 사람들에게 쓸데없는 부담감 같은 것을 주지 않을까 싶어 low key로 무시하고 지나가려고 노력한다.

그리고 나면 한국에서 어머니가 매년 감동적인 이메일을 내게 보내주신다. 대개는 한국에서 내 생일일때 보내시니까, 미국에서는 하루 일찍 받게 된다. 그런데 가만 생각해보면 나는 한국에서 태어났으니, 어머니께서 이메일을 보내주실때가 내가 정말 태어난 때 이긴 한 것 같다. ^^

생일 당일이 되면 대충…
아… 오늘이 생일이긴 하지… 싶지만, 대개는 일도 많고,
내 아내랑 딸내미도 다 바쁘고 해서 진짜 아무것도 안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하곤 한다.

생일이라고 뭐 하기엔 나도 하도 바쁘기도 하니…

그런데,
난 왜 그렇게 누가 내 생일을 축하한다고 하는 것이 부담스러울까?
그냥 아무도 내 생일이라는거 기억 못하고 지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왜 매년 하게되는 걸까?
왜 그게 그렇게 내 마음에 불편할까?

최근 두어달 여러가지로 나를 돌아보면서 새롭게 나에 대해서 발견하는 것들이 있는데 (그래서 어쩌면 이 블로그에도 한번 써볼수도 있겠지만…)
이렇게 생일을 불편하게 생각하는 것이 그렇게 자연스러운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좀 들기도 한다.

어쨌든,
별로 편하지 않은 날이 하루 후딱 지나가버려 참 다행이다. ^^

2 thoughts on “왜 이렇게도 불편할까?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