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가 완전 열받다!

이 블로그에서 예전에 언급하긴 했지만,
민우는 아주 열정적인 Bernie Sanders 지지자다.
반대로, 아주 열정적인 Anti-Trump 이다.

이번 미국의 선거 결과가 나오는걸 보면서 민우는 그날 저녁 숙제도 제대로 못할 정도로 충격이 컸던것 같다. 거의 울정도가 되어서 ‘나라 걱정’을 무지하게 했다.

나는 내가 지금 민우 나이일때 겪었던 87년 대통령 선거 이야기를 해 주었다.
시민과 학생의 희생으로 독재자를 무너뜨렸는데, 그 독재자의 후계자가 대통령이 되었을때의 막막함과 절망감을 이야기해 주었다.

92년 대통령 선거 이야기를 해 주었다.
한국판 ‘자민당’이 탄생할 것 같은 불안감, 영영 ‘민주정부’가 세워지지 못할 것 같은 안타까움 속에서…
정말 소리를 질러가며 이번엔 정권교체가 되게 해 달라고 기도했던 이야기를 해 주었다.

그리고,
최근 두번의 대통령 선거에서는 삽질을 하는 사기꾼이나,
고집세고 이해력 딸리는 독재자의 딸이 대통령에 당선되는 것을 보면서 가슴이 답답해서 미칠 것 같았던 이야기도 해 주었다.

그러면서,
이럴때 하나님께서 통치하신다는 것을 그래도 조금 더 믿어보아야 한다는 이야기도 해 주었다.

민우는 내가 하는 이야기가 전혀 들어오지 않는 분위기였다. -.-;
그렇겠지.
87년에 누가 내게 그런 비슷한 이야기를 해주었다면 나도 듣지 않았을테니.

첫번째 대통령 선거에서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가 당선되지 못하는 것을 경험한 민우가,
점차 시간이 지나면서…
세상과 정치와 신앙과 정의 등등에 대해 아는 깊이와 넓이가 점점 더 넓어지면 좋겠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