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Favorite Preacher

어제는 교회에서 정우형제가 또 설교를 했다.
One of my favorite preachers. 🙂

초반에는 주로 N T Wright의 신학을 가지고 골로새서 1장의 본문 일부를 풀어주었고,
후반에는 주로 그것에 대한 구체적인 적용점을 자신을 열어 보여주면서 이야기해 주었다.

우선,
힘들게 직장생활하면서, (그것도 부부가 다 많이 바쁜)
그 와중에 아이 둘을 키우면서,
교회에서 여러가지로 섬기면서….
이런 신학적 지식과 통찰을 가질수 있도록 따로 공부했다는게 참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사실 웬만한 목회자들이나 신학생과 대화를 나누어도,
이 정도로 N T Wright의 신학을 정말 잘 이해하는 사람을 만나기가 어렵다.
그런데 그것이 본업이 아닌데 그 신학을 이해한 후에, 그것을 가지고 본문을 해석해 낼 정도가 된다는 것은 상당한 수준이라고 생각되었다.

어떤 사람의 신학을 깊이 이해하고, 그것을 도구로 하여 본문을 다르게 ‘fresh’하게 보면 참 새로운 세계가 열리는 것을 많이 경험할 수 있다. 그것은 그 신학을 그저 달달 외는 수준으로 아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그 신학을 제대로 알고 그것을 본문해석에 적용할 줄 안다는 의미이다.
마치 수학 공식을 외는것만으로는 그 공식을 적용해서 방정식을 풀지 못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하겠다.
N T Wright만 그런건 당연히 아니지만, 특히 내게는 N T Wright의 신학이 많이 그랬다.

그리고 또한….
정우형제의 신학적 고민에는 자신이 맞닥들이고 있는 삶의 현장에서의 고단함이 녹아 있었다.
superficial하거나 그저 지적 유희의 신학적 argument를 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내가, 우리가 여기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하는 구체적인 고민으로부터 그 내용이 나왔다.

그러기에 깊은 절박함과 목마름이 느껴졌고,
부드러운 어투와 음성 뒤에는 처절함이나 비장함도 느껴졌다.

속을 시원하게 만들어주거나 카타르시스를 느끼게하는 설교가 아니라,
들은 후에 마음을 더 묵직하게 만들어주는 그런 설교였다.

나는 이렇게 가끔 우리교회의 평신도 설교자들이 하는 설교가 참 좋다.
이런 사람들과 함께 동지로 살아간다는 것이 참 감사하다.
그나저나 생각해보니 정우형제랑 마주보고 앉아서 신앙 이야기를 나누어본적이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네. 한 교회에 다니면서도…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