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교회 (1)

뭣도 모르는 사람이 뭣도 모르는 주제에 대해 뭣도 아닌 소리를 해대는 것은 참 꼴불견이다.
나는 교회에 대해 뭣도 모른다. -.-;

나는 지금 50이 되도록, 교회에서 꾸준히 서리집사라도 하며 섬긴적이 없다.
30대 초반에 딱 1년동안 집사가 되었었다.
그것도 일년 후에 목사님께 ‘저는 계속 집사로 교회에서 섬기는 일을 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라고 말씀드린후 집사를 그만 두었다. (그걸로 목사님께 완전 찍혔다. ㅎㅎ)

그래서 다른 크리스천 모임등에 갔을때 어떤 분들은 나를 부르는 호칭이 없어서 불편해하시기도 하신다. ^^
집사님이라고 부르시면, 저 집사 아닌데요… 라고 이야기하고…
아, 그럼 장로님이세요? 물으시면 아아뇨 그건 더더욱 아닌데요 하고…
그냥 형제라고 부르시거나, 그냥 누구누구 씨 라고 부르시라고 하시면 많이 난감해하고 부담스러워하신다.

그런데 나는 늘 모임을 시작해서 처음 setup 하는 일들에는 많이 관여를 했던 것 같다.
대학교/대학원때는 개척교회에서 청년부를 처음 만들어서 setup 하는 일을 했었다.
그리고 어른들이 끼워주셔서 교회의 몇가지 decision making을 하는데 살짝 들어가는 일도 있었다.

미국에서 교회개척에 두번 involve 되었었고,
다른 지역에 있는 교회 개척에 아주 remotely 살짝 연관이 좀 된적이 있었다.

한인 이민교회에도 좀 다녔고,
그냥 영어를 쓰는 대부분이 백인 교인으로 이루어진 ‘미국교회’들도 두개 경험했다.

교회 밖에서 여러가지 모임들을 시도하는 일은 꽤 많이 계속 했다.
그렇지만 그 모임들을 ‘지역교회’라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그러니 내가 교회에대해 뭘 알겠는가.

그런데 이제, 몇번의 글을 통해서 지금 현재 내가 가지고 있는 지역교회에 대한 난잡한 생각들을 써보려고 한다.
아주 난잡한 글들이 된 예정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