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itching modes?

회사에서 일을 할때는 완전 초 집중 상태로 무지막지한 압박감에 시달리며 죽어라고 일을 하곤 한다.
동시에 몇개의 일을 해야할때도 많고, 식사를 거르기고 하고, 때로는 식사시간을 이용해서 다른 사람과 식사를 잡아서 먹으면서 일을 하기도 한다.

최고의 speed로 그렇게 일하지 않으면 회사도, 팀도, 나도, 살아남지 못하는 환경이기도 하지만,
그런 환경속에서 계속 살다보니 그냥 자연스럽게 내가 그렇게 바뀌어버린것 같기도 하다.

그런데 그런 속에서 버벅거리고 일을 잘 하지 못하는 사람이 있거나 자기에게 맡긴 것을 제때 하지 않는 사람이 한 사람 있으면 정말 완전 민폐다.
대개의 경우 그런 사람은 자연스럽게 도태되고 회사에서 나가게 (짤리게?) 된다.
그야말로 죽어라고 달리지 않으면 도태되는 구조다.

회사에서는 정말 그렇게 효율적이지 못한 사람들에 대한 tolerance가 거의 없다.
그런 사람들이 있다면, 바로 그런 사람들 때문에 모두가 공멸하게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사실 생각해보면 온 세상이 그렇게만 돌아간다면, 정말 얼마나 빡빡한 세상일까?
약자에대한 배려도, 뒤떨어진 사람에대한 공감도 없이, 그저 능력과 결과만을 바탕으로 돌아가는 세상이라면?

회사에서 그렇게 최고의 효율을 내기위해 죽어라고 일하면서는, 정말 그 회사에서 버벅거리면서 잘 하지 못하는 사람에 대한 compassion을 갖는 일이 참 어렵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그런 마음 가짐으로 하루 10시간씩을 보내다보면, 나 자신을 포함해서 내 주변의 사람들을 효율성, 성과를 중심으로 재단하게 된다는 것이다.

아니, 왜 이 사람은 이 정도의 일도 못해내는 걸까?
아니, 이 사람은 왜 이 정도의 생각도 이해하지 못하는 걸까?
그냥 ‘답답함’만이 가득 쌓여서 내 환경에 대한 불만을 잔뜩 가지고 살게된다.

한동안은,
내가 회사에서는 그렇게 일하더라도, 일단 회사 문밖을 나오면 뭔가 모드 전환을 해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 살았다.
회사에서와 같이 삶을 그렇게 빡빡하게 살지는 말아야 하겠다고.

그러나 요즘 더 많이 하는 생각은,
회사에서 그렇게 빡빡하게 하는 것 자체에도 뭔가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하는 것이다.
지금 내가 회사일을 확 slow down해서 일하는 것은 여러가지로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다.
그렇지만 그렇게 열심히 일을 하면서도 여전히 compassion, tolerance를 가지고 일하는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회사문을 나오면서 모드 전환을 하지 않고, 회사 안밖에서 늘 겸손하면서도 너그러운 자세를 유지하는 것.

여러가지로… 은혜에 대한 생각을 참 많이 하게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