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 (5)

내가 주변에서본 성공하는 사람들은 이렇다.

완전 똑똑하다. 자기 전문분야가 아니어도 한 30분만 듣고서도 그 개념과 내용을 파악해내기도 하고, 심지어는 그것에대해 꽤 전문적인 조언이나 가이드라인을 주기도 한다.

진짜 열심히 일한다. 티를 내기위해서가 아니라 이 사람들에게 있어 주말은 최대 토요일 오후부터 일요일 오전까지다. 하루에 15시간 일하는것을 주저하지 않는다.

체력이 장난아니다. 하루에 6시간도 못자면서 지내도 끄덕없다. 해외출장을 가서 새벽비행기로 다른 나라에 도착하더라도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바로 일하러 달려간다. 그리곤 저녁에 비지니스 디너까지도 다 하고나서 잠자리에 든다. 그 다음날 새벽 5시면 호텔 주변 조깅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 다음날에도 할 일이 많기 때문이다.

사람들의 마음을 잘 읽는다. 그래서 필요하면 어떤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말로 그 사람을 설득하기도 하고, 어떤땐 공감을 표시할줄도 안다. 이런 능력은 결국 주변의 사람을 ‘자신의 사람’으로 얻는데 대단히 중요하다.
때로는 사람의 마음을 잘 읽을 수 있기 때문에 뛰어난 협상력을 발휘하기도 한다. 상대가 뭘 원하는지를 알기 때문에 협상을 능수능란하게 잘 하는 것이다.

멘탈 갑이다. 원만해서는 이 사람에게 ‘상처’를 주기 어렵다. 아주 심한 비판도 이 사람들은 잘 받아들인다. 그게 말이되는 것이면 적극적으로 수용하기도 한다. 그렇지만 말도안된다 싶으면 그냥 싹 무시할줄도 안다. 기분이 나빠서 일에 집중을 잘 하지 못하는 일은 웬만해선 없다.

끊임없이 돌진한다. 도대체 뭐 때문에 저렇게까지 하나 싶게 끊임없이 자기계발을 하고, 계속 더 높은 goal을 세워서 그것을 향해 돌진한다. 주변에서 높은 goal이 주어지지 않으면 자신이 더 높은 goal을 세워서 돌진한다. 지칠줄모르는 중단없는 전진이다.

대개는 이중 하나라도 빠지면 정말 그게 그 사람의 큰 약점이 된다.
그래서 결국은 그 사람이 더 성공하는것을 가로막는 요인이 된다.

정말 성공하는 사람들은 때로 거의 모든 것을 다 잘하는 사람처럼 보이기도 한다.
실제로 그렇기도 하다.
수학도 잘하고, 언어도 잘하고, 예술도 알고, 역사도 알고, 철학도 알고, 스포츠도 잘 알고, 운동도 잘 하고, 예술에 소질도 있고, 언변도 뛰어나고, 심지어는 잘생기기까지…

대개 이런 모든 면들을 얼마나 골고루 빠짐없이 잘 갖추었느냐 하는 것이 그 사람이 그 그룹 내에서 얼마나 성공하느냐를 결정하는 요소가 되는 것 같다

Leave a Reply